오윤아 / 사진=유튜브 채널 '오윤아TV' 영상 캡처
오윤아 / 사진=유튜브 채널 '오윤아TV' 영상 캡처


배우 오윤아가 아들 민이 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오윤아는 지난 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유튜브 채널 Oh!윤아TV'에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콘텐츠 영상을 게재했다.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콘텐츠는 팬들의 질문을 직접 답하는 코너.

이날 오윤아는 "편안하게 인사드리는 게 얼마 만인지 모르겠다. 여러분들과 너무 만나고 싶었지만, 서두를 수 없었던 이유가 있었다. 다시 새로운 마음으로 소통하고 즐거운 시간을 많이 갖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운을 띄웠다.

그는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코너를 통해 많은 분이 나에게 질문을 보내줬다. 먼저 '언니 정말 예쁘세요'라고 말씀해 주셨다. 감사드린다. 처음 저는 여러분들을 의식해서 '예뻐져야겠다' 생각하는 게 아니라 어렸을 때부터 저만의 놀이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나를 꾸미고 이렇게 하는 게 관심이 많았다. 연예인이 직업이라 다행이다. 사실 되게 안 예뻤던 적들이 많았다. 옛날 사진 보면 진짜 너무 안 예뻤다. 근데 항상 최선을 다해서 꾸몄다"고 고백했다.

오윤아는 "다음은 '유튜브 수입 때문에 하는 건가요?'라고... 수입 때문은 아니다. 여러분과의 소통 방법이다. 나를 보여드리고 싶다. 수입은 운영비 정도다. 생각보다 돈을 막 벌지는 못하더라"고 이야기했다.

다음은 '가장 힘들었던 일'에 대한 질문이었다. 오윤아는 "인생에서 힘들었던 것은 아이다. 내가 해줄 수 없는 영역이 있었다. 아이가 커가면서 겪는 아픔들을 부모가 대신해 줄 수 없더라. 그 부분이 가장 힘들더라"고 토로했다.

또한 "내가 열심히 한다고 나아지지 않는 상황을 만났을 때(가장 힘들었다.) 이거를 누구한테 말할 수도 없었다. 순간순간 잘 이겨냈던 것 같다. 정신은 무너져도 엄마는 강하다. 결과적으로 굉장히 좋게. 그리고 그 순간을 피해서는 안 된다"고 확신했다.

마지막으로 "이렇게 보니 많은 분이 저와 소통하고 싶은 것 같다. 또 앞으로는 외국 팬분들과 소통하는 모습도 보이겠다. 재밌게 여러분과 함께하는 시간을 가질 것"이라고 예고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