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옥문아들' 방송 화면.
사진=KBS '옥문아들' 방송 화면.


배우 이민영이 TV조선 드라마 '결혼작사 이혼작곡' 사망 연기 이후 이틀간 눈이 안 보였다고 밝혔다.

지난 8일 방송된 KBS2 예능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18년 지기 절친' 이유리와 이민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민영은 '결혼작사 이혼작곡' 시즌3에서 귀신 역을 연기했다. 이에 이민영은 "나중에 죽는다는 건 알고 있었다. 시즌2까지 갔는데 안 죽길래 내용이 바뀐 줄 알았다. 그런데 시즌3 시작과 동시에 죽더라. '이제 하차하겠구나' 생각했는데 귀신이 돼서 나왔다. 특이한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귀신 연기에 대한 작가님의 주문이 없었냐고 묻자 그는 "오히려 기존 연기보다 지문은 단순했다. 나는 무서운 귀신이라기 보다는 그냥 먹는 귀신이었다"고 설명했다.
사진=KBS '옥문아들' 방송 화면.
사진=KBS '옥문아들' 방송 화면.
이민영은 출산하다가 눈 뜨고 사망하는 장면에 대한 비하인드도 밝혔다. 그는 "아기를 낳자마자 감동의 눈물을 흘리다가 죽어 슬프더라. 그런데 죽은 뒤에 신들이 너무 길었다. 남편도 울고 시부모님도 와서 울고. 남편은 제 얼굴에 눈물까지 흘렸다"며 "내가 안구건조증이 있다. 어떻게 해야 하나 싶었는데 연기니까 또 하게 되더라. 진통 연기를 12시간 했고, 눈 뜨고 죽는 연기를 12시간 했다. 쉬는 시간 빼고는 계속 눈을 뜨고 있었다. 이틀 정도 눈이 안 보이더라. 눈을 깜빡여줘야 하는데 그러지 않아 눈이 상했던 것 같다"고 해 충격을 안겼다.

불륜녀 역할을 연기하며 힘든 점은 없었냐고 묻자 이민영은 "오히려 응원을 받았다. 본처 역할이 워낙 드세게 나와서 어머님들이 불륜녀임에도 내 편을 들어주시더라"고 말했다.
사진=KBS '옥문아들' 방송 화면.
사진=KBS '옥문아들' 방송 화면.
이민영은 의외의 취미와 주사를 공개하기도 했다. 평소 주량에 대해 이민영은 "술은 친한 사람들과 마시는 자리를 좋아한다. 소주를 좋아하진 않지만, 주량은 소주 두 병 정도 마신다"라고 밝혔다.

이어 "술을 마시면 정신이 더 깨서 정리하고 청소하는 '정리병'이 있다. 호프집에서 닭 뼈를 줄 세우기도 한다"라고 해 웃음을 안겼다.

‘집순이’인 이민영은 게임 머니로 7조까지 벌었다고. 그는 “현질 같은 건 안 하고, 있는 대로만 했는데 7조를 벌었다. 얼마나 거기에 시간을 투자했으면 7조를 벌었을까 해서 싹 지워버렸다”라고 현타가 왔던 일화를 밝혔다.

이민영은 이유리와 18년간 우정을 유지하는 비결에 대해 "가끔 연락해도 어제 만났던 것처럼, 긴말하지 않아도 힘들거나 좋거나 이런 걸 공유할 수 있는 게 서로 너무 간섭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