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브' ./사진제공=tvN
'이브' ./사진제공=tvN


이상엽이 철저하게 정체를 숨긴 서예지에 대한 뒷조사에 나선다.

tvN 수목드라마 ‘이브’는 13년의 설계, 인생을 걸고 펼치는 한 여자의 가장 강렬하고 치명적인 격정멜로 복수극.

지난 방송에서 서은평(이상엽 분)은 13년전 부친의 충격적인 죽음 이후 복수를 다짐하며 떠난 이라엘(서예지 분)의 행적을 쫓기 시작한 가운데, 조사 도중 찍은 사진 속에서 라엘을 발견하고 그녀의 스튜디오를 찾았다. 그러나 은평은 라엘이 자신을 ‘김선빈’이라고 소개하고, 김진숙(김정영 분)이 아닌 장문희(이일화 분)가 라엘의 모친이라며 들어서자 사과하고 돌아설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라엘의 사진을 보며 정체를 확신하는 은평의 모습이 담겨 앞으로의 행보에 궁금증이 쏠린 상황.

이와 관련해 8일 ‘이브’ 측이 3회 방송을 앞두고 라엘 신상 조사에 착수한 은평의 스틸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공개된 스틸 속 은평은 보좌관 김계영(소희정 분)과 서류를 검토하던 중 충격에 빠진 모습으로 궁금증을 자극한다. 깊은 생각에 빠진 그의 표정에는 근심과 걱정이 드리워 있다.

이어진 스틸 속 은평은 무언가 결단을 내린 듯 단단한 눈빛을 내비쳐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에 은평이 라엘의 복수 설계를 알아챈 것일지, 라엘의 복수극에 어떤 변수가 될지 관심이 증폭된다.

'이브'는 8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