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사진제공=MBC
'라스' ./사진제공=MBC


이홍기가 박신혜, 최태준 부부의 결혼식에 축가로 나선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한다. 그는 시상식급 분위기였던 결혼식 현장 이야기를 대방출할 예정. 이어 이홍기는 최민수, 임재범 뒤를 이어 마동석과의 반전 인맥을 공개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오늘(8일) 방송되는 MBC 예능 ‘라디오스타’는 김문정 음악감독, 배우 서이숙, 가수 송가인, 이홍기가 출연하는 ‘열혈사제’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홍기는 2002년 ‘매직키드 마수리’를 통해 아역 배우로 활동했고, 2007년 FT아일랜드 데뷔해 가수로 변신해 다방면에서 활약하고 있다. 현재 그는 김문정 음악감독과 함께 뮤지컬 ‘마타하리’에서 호흡을 맞추고 있다.

1년 만에 재출격한 이홍기는 ‘라디오스타’ 출연 이후 소속사에서 이사 직함을 달게 됐다는 근황을 전한다. 이어 소속사 이사가 된 후, 깜짝 놀란 점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홍기는 지난 1월 결혼한 박신혜, 최태준 부부의 결혼식에서 축가를 부른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한다. 그는 “첫 번째 순서로 축가를 불러서 매우 떨렸다”며 “음악방송 무대보다 긴장됐다”라고 밝힌다. 이어 시상식급 하객 라인업을 자랑한 박신혜, 최태준 부부의 결혼식 현장 이야기를 대방출한다고 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라디오스타’ 출연 당시 ‘도경수 근황 알리미’로 활약했던 이홍기는 새로운 에피소드를 업데이트한다. 그는 도경수와 승부욕을 불태운 대결을 펼쳤다며 비화를 털어놓아 무슨 일이 벌어졌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연예계 호랑이’ 최민수, 임재범과의 친분으로 화제를 모았던 이홍기는 이들의 뒤를 이어 마동석과의 넘사벽 반전 인맥을 공개한다. 이어 그는 마동석의 특별한 별명을 공개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든다. 또 이홍기는 연예계에서 ‘이것’을 최초 시도한 연예인이라고 고백한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홍기는 송가인과 ‘열혈제자’ 듀오를 결성, 두 스승 김문정 음악감독, 서이숙을 향한 스페셜 무대도 공개한다.

이홍기가 들려주는 박신혜, 최태준 부부의 결혼식 비하인드 에피소드는 8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