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더' (사진=에이스팩토리·SLL 제공)
'인사이더' (사진=에이스팩토리·SLL 제공)




운명의 패를 쥔 ‘인사이더’가 온다.


JTBC 새 수목드라마 ‘인사이더’측은 첫 방송을 앞둔 오늘(8일), 운명이 걸린 게임에 나선 사법연수생 김요한(강하늘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오고 가는 플레이어들의 눈빛이 그에게 다가오는 심상치 않은 사건의 기운을 예감케 한다.


‘인사이더’는 잠입 수사 중 나락으로 떨어진 사법연수생 김요한이 빼앗긴 운명의 패를 거머쥐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액션 서스펜스다. 욕망이 뒤엉킨 게임판 위에서 펼쳐지는 치밀한 두뇌 싸움과 고도의 심리전, 화끈한 액션까지. 자신을 파멸로 이끈 세상과 한 판 승부를 벌이는 한 남자의 지독하리만치 처절한 복수가 카타르시스를 선사한다. ‘미씽: 그들이 있었다’ 등에서 섬세한 연출력을 보여준 민연홍 감독과 ‘프리스트’ 등을 통해 감각적인 필력을 보여준 문만세 작가가 만났다. 무엇보다 강하늘, 이유영, 허성태, 김상호, 문성근, 강영석, 허동원 등 ‘장르물 최적화 군단’의 만남이 드라마 팬들을 설레게 한다.


이날 첫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사진 속, 비리의 흔적을 좇아 문제적 장소로 잠입한 김요한의 모습이 궁금증을 자극한다. 그의 뒤편으로 보이는 불상과 연등은 그곳이 원래 사찰이었음을 짐작게 하지만, 정작 그 안에서 벌어지는 것은 욕망의 게임판이다. 그러나 김요한은 이런 상황을 이미 알고 있었던 듯 침착한 포커페이스로 모든 것을 지켜보고 있다.


하지만 그곳에서 관찰자는 그만이 아니다. 김요한이 잠시 눈을 돌린 틈에 그를 면밀히 살피는 오수연(이유영 분)의 모습도 포착됐다. 한편, 그 사이 지폐다발 뒤편으로 의문의 물체를 주고받는 또 다른 멤버 김우상(윤병희 분)과 속세에 관심이 지대해 보이는 법복의 사내 엄익수(한규원 분). 맞부딪치는 시선 하나, 찰나의 표정 하나가 크나큰 패배를 불러올 수 있는 곳. 김요한을 노리고 벌어지는 새로운 판이 어떤 폭풍을 불러올지 궁금해진다.


오늘(8일) 방송되는 '인사이더' 1회에서는 도박판으로의 잠입으로 인생이 송두리째 뒤집히는 사법연수생 김요한의 모습이 그려진다. 단 한 번뿐일 줄로만 알았던 그의 수사는 예상치 못한 난관과 마주하며 더 깊고 어두운 곳으로 향한다. '인사이더’ 제작진은 “첫 회부터 김요한에게 운명의 폭풍이 거세게 휘몰아친다. 가장 밑바닥, 벼랑 끝에서부터 시작될 그의 이야기가 흥미롭게 펼쳐질 것”이라고 전했다.


JTBC 새 수목드라마 ‘인사이더’는 8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 된다.



유정민 텐아시아 기자 hera2021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