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 TV CHOSUN '퍼펙트라이프'
사진제공= TV CHOSUN '퍼펙트라이프'


오늘(8일) 방송되는 TV CHOSUN '퍼펙트라이프'에서는 데뷔 37년 차, 다양한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주는 명품 배우 윤예희가 출연해 솔직한 일상을 공개한다.

윤예희는 치매 판정을 받은 어머니와 영상통화를 하며 어머니를 향한 그리움을 나타냈다. 그녀는 “코로나로 인해 면회를 가지 못하고 엄마와 영상통화로 만날 수밖에 없다”고 속상해하며, “우리 엄마처럼 자존심 강한 사람은 못 봤다. 그렇기에 엄마만은 치매에 안 걸릴 줄 알았다”고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윤예희는 “종갓집 종부셨던 엄마에게 평생 된장, 고추장, 간장을 얻어먹을 줄 알았지만 이젠 배워놔야겠다는 생각이 든다”며 “밖에서 산 건 확실히 그 맛이 나지 않는다”고 말해 어머니의 손맛을 그리워했다.

그런가 하면 올해 55세인 윤예희는 “파격적인 영정사진을 미리 정해놓고 유서까지 작성했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녀는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어머니가 아프신 후 혼자 살면서 ‘누군가에게 내 입장을 전달해두어야겠다’는 생각에 미리 유서를 작성해 지인들에게 공유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뿐만 아니라 윤예희는 “유서를 써 놓으니 삶을 대하는 태도도 달라지고 노후 대책을 세워놓은 기분이라 편안했다”며 “쓰면서 눈물이 나 지우고 찢기를 반복했다”고 솔직한 감정을 털어놨다.

한편 윤예희는 도시적인 이미지와는 상반된 털털한 일상도 공개한다. 아침부터 구수한 보리차를 끓이고, 천국의 맛과 지옥의 냄새라는 열대 과일 두리안을 능숙하게 손질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놀라움을 선사했다. 또한 운예희는 “평생 45kg을 유지했지만 중년이 되니 나잇살이 안 빠진다”고 고충을 토로하며 그녀의 다이어트 비법을 전해 시선을 끌었다.

배우 윤예희와 함께한 '퍼펙트라이프'는 오늘(8일) 밤 8시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