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뉴페스타' 방송 화면.
사진=JTBC '뉴페스타' 방송 화면.


싱어송라이터 이상순이 '뉴페스타 컴퍼니'의 직원으로 합류한 속내를 밝혔다.

지난 7일 방송된 JTBC 새 예능 '뉴페스타'는 윤종신과 유희열이 기획자 겸 프로듀서로 나서 두 팀으로 꾸려지는 출연자들과 함께 매주 다양한 주제에 맞게 공연을 기획하고 관객을 만나는 신개념 페스티벌 음악 프로그램. 이날 방송에서는 YB, 이무진, 멜로망스, 최예나, 데이브레이크, 박정현, 다이나믹듀오가 페스터로 등장했다.

이날 유희열과 윤종신은 "이상순의 회사 합류 조건이 잦은 회식과 잦은 야근"이라고 폭로했다. 이에 이상순은 "집에 가기 싫은 것보다 서울온 김에 하루 자고 가고 싶어서"라고 둘러댔다.

이를 들은 윤도현은 속뜻을 눈치채고 못 하고 제주에서 왔다갔다 하는 게 힘들 것이라고 이해했고, 윤종신은 "윤도현이 의미를 모르네"라며 웃었다.

한편, 이날 멜로망스의 무대가 공개됐고 멜로망스는 '떼창타임'을 함께 했다. 무대를 본 유희열은 "나는 그런 게 화가 난다. 다 같이 하는데 음이 너무 높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멜로망스는 "'뉴페스타' 함께 하게 돼서 영광이다"라며 박효신의 '동경'을 열창했다. 페스터들은 멜로망스의 무대에 감탄하며 박수를 보냈다. 박정현은 멜로망스 김민석에게 "노래가 어려운데 표정이 너무 편하다. 너무 아무렇지 않게 부른다"라고 말했다. 이에 유희열은 "그래서 쟤 별명이 흔들리지 않는 편안함"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상순은 '뉴페스타 컴퍼니' 개업식에서 아내 이효리 이야기를 꺼내기도 했다. 그는 "(아내 만류에도) 한번 열심히 해보겠다고 이 회사에 들어왔는데, 사실 뭐 하는 회사인지도 잘 모르겠고"라고 재치있게 말했다.

한편, 앞서 진행된 제작발표회에서 이상순은 이효리가 가보라고 해서 출연했다며 "직원으로서 참여했지만, 촬영인 걸 까먹을 정도로 공연을 즐기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에 자주 올라오는 것에 대한 이효리 반응에 대해서는 "이야기는 안 하지만, 탐탁지 않아 한다. 음악 프로그램이라 이해해주는 것 같다. 가정사라 내가 알아서 하겠다"며 "여보 사랑해"를 외쳐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