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브' 스틸컷./사진제공=tvN
'이브' 스틸컷./사진제공=tvN


서예지가 박병은의 아내 유선과 독대한다.

tvN 수목드라마 ‘이브’는 13년의 설계, 인생을 걸고 펼치는 한 여자의 가장 강렬하고 치명적인 격정멜로 복수극.

지난 방송에서 이라엘(서예지 분)은 강윤겸(박병은 분)의 아내 한소라(유선 분)와 학부모들 사이의 갈등을 고의적으로 촉발시켜 윤겸과 만날 구실을 만든 뒤, 과감한 유혹을 시작했다. 이에 강렬하게 이끌리기 시작한 윤겸은 소라와 밤을 보내며 라엘을 떠올리는 등 걷잡을 수 없는 욕망을 느끼기 시작했다. 이 가운데 라엘은 소라와 학부모들을 화해시킬 복안이 있다며 나서 라엘이 소라의 마음을 잡고 윤겸에게 한 뼘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을지 궁금증을 높였다.

이와 관련해 7일 ‘이브’ 측이 공개한 스틸에는 라엘과 소라가 맞대면하고 있어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라엘은 윤겸을 향한 유혹과 복수심을 완벽하게 지운 채 단아한 모습으로 소라 앞에 앉아 있다. 특히 라엘은 당찬 눈빛을 반짝이며 부드러운 미소로 소라와 마주 대면하는 반면, 소라는 라엘의 일거수일투족을 주시하는 듯 경계심이 드리운 매서운 눈빛을 내비쳐 긴장감을 자아낸다.

이어진 스틸 속 소라는 라엘을 향한 경계심을 거둔 채 미소를 띠고 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에 소라의 미소에 담긴 의미와 소라와 마주한 라엘의 의도가 무엇일지, 라엘과 소라가 앞으로 형성할 새로운 관계에 대해 궁금증이 고조된다. 나아가 라엘이 앞으로 소라를 징검다리 삼아 윤겸에게 어떻게 다가갈지 상상을 초월하는 라엘의 복수 설계가 주목된다.

'이브'는 오는 8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