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크'(사진=방송 화면 캡처)
'링크'(사진=방송 화면 캡처)


‘링크’ 문가영이 스토커를 죽였다.

6일 오후에 첫 방송된 tvN 새 월화드라마 ‘링크: 먹고 사랑하라, 죽이게’ 에서는 노다현(문가영 분)이 스토커 이진근(신재휘 분)를 죽이는 우발적인 상황에 휘말렸다.


이날 은계훈(여진구 분)은 누군가의 감정을 공유하며 힘든 상황에 처했다. 은계훈은 18년 전 쌍둥이 동생 은계영(안세빈 분)의 감정을 느껴왔었고 잃어버린 동생이 노다현이 아닐지 일말의 기대를 걸며 노다현의 감정을 느끼기 시작했다.


은계훈은 길을 걷다 우연히 노다현을 만났고 이후 행사장에서 다시 만났고 그를 챙겨주며 동생 은계영을 떠올렸다. 한편 노다현은 엄마 홍복희(김지영 분)에게 혼나고 있는 모습을 보게 됐고 노다현은 은계훈을 스토커로 오해한 채 이상한 선물을 보내지 말라고 경고했다.


하지만 진짜 스토커의 정체는 노다현과 같은 회사를 다녔던 이진근(신재휘 분)이였고 그는 자신이 노다현과 사귀는 사이라며 헛소문을 퍼트리고 다녔다. 이후 은계훈을 오해한 노다현은 미안하다고 사과했지만 은계훈은 노다현의 사과를 받지 않겠다며 피했다.


한편 귀가하려던 노다현을 이진근이 쫓아다니며 괴롭했고 그 순간 은계훈은 노다현의 감정을 느끼며 심상치 않음을 느꼈다. 이진근과 몸싸움을 벌였던 노다현은 실수로 그를 밀쳤고 그렇게 이진근은 사망하고 말았다. 노다현의 엄마와 할머니는 이진근의 시신을 냉장고에 넣었고 은계훈은 그 사실을 모른 채 자신이 오픈하려던 레스토랑에 그 냉장고를 옮겼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