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카카오TV
/사진제공=카카오TV


'결혼백서' 예비 신부 이연희가 드디어 예비 신랑 이진욱에게 폭발할 예정이다.

6일 공개된 카카오TV 오리지널 '결혼백서' 7회 예고편에서는 김나은(이연희 분)이 전국의 모든 남자들이 가장 무서워하고 긴장한다는 바로 그 질문 "뭐가 미안한데?"를 서준형(이진욱 분)에 던졌다.

결혼 준비 시작과 함께 여러 현안으로 충돌해온 예비부부 서준형과 김나은. 연애할 땐 한 번도 안 싸웠다는 이들도 "행복 끝, 고행길 시작"이라는 현실 앞에서 갈등을 겪었고, 연애 때는 몰랐던 서로에 대해 솔직한 대화로 알아가며 슬기롭게 그 갈등을 극복하고 있다.

그런데 서준형이 또다시 사과봇이 돼 있다. 이유는 모르지만, 김나은의 심기가 불편해 보이니 "내 생각이 짧았다"며 대처한 것. 그런데 돌아오는 김나은의 반응이 평소와 다르다. 사과를 받아주고 이해하고 넘어가는 게 아니라 뭐가 미안하냐고 되물어 긴장감을 자아낸다.

사실 김나은이 이렇게 나오기까지 서준형은 눈치채지 못했지만, 긴장했어야 할 사인들이 분명히 있었다. 웨딩 박람회에서 뒷일은 생각하지 않고 "가격은 나중에 고민하고, 마음에 드는 걸 고르자"는 서준형을 보며 김나은의 미간에 주름이 잡혔다. 대책 없이 지르고 보는 서준형에 울컥한 마음이 튀어나올 뻔한 것. 바로 경보 1단계였다.

한 번 참고 넘겼지만, 그러다 보니 비슷한 일이 반복됐다. 김나은이 서준형의 엄청난 카드 내역서를 보고 충격에 빠진 최악의 타이밍에 서준형은 화려한 스위트룸 이벤트를 준비한 것. "앞으론 유난 떨지 않겠다"는 서준형의 다짐에 넘어가긴 했지만, 김나은은 속으로 "서준형을 단속하겠다"고 단단히 결심했다.

김나은은 전쟁을 앞둔 마음을 다잡기 위해 새빨간 립스틱을 발랐다. 바로 경보 2단계였다. "여자 친구가 이럴 때, 긴장하라"는 사인을 보냈건만 눈치채지 못한 서준형. 결국 "뭐가 미안한데?" 질문을 받는 가장 위험한 단계를 맞을 전망이다.

'결혼백서' 제작진은 "김나은이 예비 시어머니 박미숙(윤유선 분)이 언급한 예단과 관련, 백화점 오픈런에 도전한다. 그 과정에서 여러 상황을 고려하지 않고, 그저 김나은만 보는 사랑꾼 서준형이 돌발 사고를 치게 된다"며 "전국의 남자들을 긴장시키는 그 질문을 김나은이 하게 된 사건은 무엇인지, 서준형은 과연 '정해진 답'을 무사히 통과할 수 있을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