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뜻밖의 여정'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뜻밖의 여정' 방송화면 캡처


배우 윤여정과 이서진이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 후일담을 들려줬다.

지난 5일 방송된 tvN 예능 '뜻밖의 여정'에서는 윤여정과 이서진이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화제를 모은 윌 스미스, 크리스 록의 사건에 대해 언급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나영석 PD는 윤여정과 이서진을 픽업하기 위해 아카데미 시상식이 열리는 곳으로 향했다. 나영석 PD는 윤여정을 기다리며 시상식 현장을 빠져나가는 할리우드 스타들을 목격했다.
/사진=tvN '뜻밖의 여정'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뜻밖의 여정' 방송화면 캡처
나영석 PD는 윤여정이 나오는 걸 보고 마중 나갔다. 윤여정은 나영석 PD를 보자마자 안도의 한숨을 내쉬며 "나 추워. 배고파"라고 말했다. 이어 바로 차에 탄 뒤 "하나 못 먹었다. 나 이제 가서 밥 먹고 잘 것"이라고 했다.

이서진이 마지막으로 차에 탑승했다. 나영석 PD는 "고생 많으셨다"고 인사를 건넸다. 윤여정이 수상을 바랐던 '코다'의 트로이 코처가 남우조연상을 받았다. 윤여정은 "(수어를) 틀렸다. 트로이 코처가 바르게 알려줬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서진은 "웨슬리 스나입스 아내가 선생님께 메시지를 보냈다"고 말문을 열었다. 윤여정은 웨슬리 스나입스 장인과 친분이 있다고. 이서진은 "웨슬리 스나입스가 들어오자마자 날 보고 '반갑습니다'고 했다. 한국어로 했다"며 "처음에 와서는 선생님이랑 장인 이야기도 하고 자기 와이프가 가면 선생님을 꼭 찾아보라고 했는데 알고 보니 같은 테이블이어서 좋았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사진=tvN '뜻밖의 여정'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뜻밖의 여정' 방송화면 캡처
윤여정은 "네 장인하고 일을 많이 했다고 했다. 삼계탕 먹었다고 이야기를 하더라"고 했다. 나영석 PD는 "형 재밌었어? 형은 배우들을 많이 아니까 재밌었을 것 같아"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이서진은 "진짜 재밌는 거 하나 있었어. 싸움 난 거"라고 했다. 나영석 PD는 "그 싸움 때문에 전 세계가 난리"라고 말했다.

나영석 PD는 "진짜로 화난 거 같더라"고 했다. 이서진은 "와이프 이름 담지 말라고 두 번 이야기 했다"고 설명했다. 나영석 PD는 "선생님, 생방송 중에는 어땠는 줄 알아요? 그 부분이 묵음으로 처리됐어요"라고 했다. 이서진은 "우리 자리에 조슈 브롤린하고 웨슬리 스나입스 있었는데 둘 다 놀랬다. 이거 진짜냐고 하더라. 조슈 브롤린은 일어나서 어쩔 줄을 몰라 했다"고 설명했다.

이서진은 "처음에 웨슬리 스나입스가 나보고 'Real?'이라고 물어봤다. 웨슬리 스나입스가 날 보더니 그러더라. 그래서 후보 영상 나갈 때 크리스 록이 윌 스미스 앞으로 왔다. 그런데 잘 안 풀렸는데 댄젤 워싱턴이 와서 그만하라고 했다"고 밝혔다. 윤여정도 옆에서 "내가 댄젤 워싱턴 봤다"고 거들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