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본주의학교'/사진제공=KBS
'자본주의학교'/사진제공=KBS


가수 테이가 현주엽 아들 준희, 준욱 형제에게 햄버거 사업 노하우를 전수한다.

5일 방송되는 KBS2 예능 ‘자본주의학교’에서 현주엽의 두 아들 준희, 준욱 형제는 햄버거 사업에 도전한다. 지난주 주식 투자의 실패를 맛보고, 다시 자신들의 재능을 살린 요식업으로 돌아온 준준형제의 이야기가 기대를 모은다.

이날 공개된 VCR에서 현주엽과 준희, 준욱이는 햄버거 사업 노하우를 듣기 위해 테이를 만났다. 연예계 대표 푸드파이터이자 뛰어난 요리실력의 소유자로 알려진 테이는 2018년 햄버거집을 열어 현재 매장 두 개를 운영하고 있다. 현재 테이의 햄버거 가게는 매일매일 하루 매출 100만 원 이상을 기록하고 있으며 연 매출은 10억 원을 훌쩍 넘긴다는 전언이다.

먼저 현가네 삼부자는 테이 가게의 햄버거를 직접 먹어본다. 이때 준욱이는 커다란 햄버거를 순식간에 사라지게 하는 마술 같은 먹방으로 테이를 놀라게 한다. 이와 함께 아이들은 햄버거에서 느껴지는 맛을 분석, 어떤 재료가 들어갔는지 알아보며 학구열을 불태운다.

이어 세 사람은 햄버거 신메뉴 개발에도 도전한다. 이들은 모두 기존 햄버거의 고정관념을 뛰어넘는 레시피를 선보여 현장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그중 준욱이는 자신의 얼굴보다 큰 패티를 만들어 모두를 빵 터지게 만들었다는 후문. 이외에도 빵 대신에 새로운 번(bun)을 제안하는 등 기상천외한 아이디어들이 속출했다고 해 이목이 집중된다.

‘먹잘알’ 가족인 만큼, 새로운 메뉴를 내놓는 족족 테이의 마음을 만족시킨 가운데, 특히 한 메뉴가 “경쟁력 있다”고 평가를 받았다고. 과연 연 매출 10억 CEO 테이가 인정한 상품성 있는 신메뉴는 무엇이었을지, 이를 확인할 수 있는 ‘자본주의학교’는 5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