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 우리 새끼' 스틸 / 사진제공=SBS
'미운 우리 새끼' 스틸 / 사진제공=SBS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막걸리 러버 임원희의 '짠걸리 투어'부터 김종민의 예측 불허 소개팅까지 공개된다.

5일 방송에는 막걸리 로망을 품고 떠난 짠희 임원희와 강제 초대된 김준호, 탁재훈 세 사람의 '짠걸리 투어' 여정이 그려진다. 임원희는 '막걸리의 신'답게 막걸리와 찰떡궁합인 백종원 추천 안주부터 통일신라시대의 술 게임까지 손수 준비해 눈길을 끌었다. 남다른 '막걸리 부심'으로 허세를 부리던 임원희는 막걸리 신흥 강자로 떠오른 김준호와 대결에서 무릎까지 꿇는 굴욕을 당했다.
'미운 우리 새끼' 스틸 / 사진제공=SBS
'미운 우리 새끼' 스틸 / 사진제공=SBS
60년 전통 고(故) 이건희 회장 단골 막걸리 집에 도착한 이들은 '회장놀이'에 취해 "준호가 키운 캐릭터가 디즈니를 이겼다"는 등 말도 안 되는 상상의 나래를 펼쳐 웃음을 안겼다. 급기야 "서장훈은 키가 3m가 돼서 건물 기둥을 하고 있다", "신동엽 눈이 계속 몰려서 하나가 됐다" 는 등 MC 서장훈과 신동엽의 근거 없는 미래를 상상해 녹화장을 뒤집어놓았다.

2022년 미우새 대기획 '릴레이 소개팅'의 서막도 열렸다. 오민석의 주선으로 소개팅을 하게 된 '연애 바보' 김종민은 긴장을 풀기 위해 오민석에게 여심저격 과외까지 받았다. 하지만 설렘 가득한 분위기도 잠시, 상대 여성분이 등장하자 더욱 긴장한 김종민은 "저만 이혼을 안했다(?)"라며 무쓸모 어필을 했다. 또한 소개팅에서는 나올 수 없는 상상초월(?) 질문을 던져 지켜보던 스튜디오 패널들의 웃음 섞인 탄식을 나오게 했다.

김종민은 무사히 소개팅을 마칠 수 있을지 5일 밤 9시 5분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