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세윤, 멤버들과 생이별
“벌써 ‘1박 2일’ 찍은 거 같은데”
오프닝부터 지쳐버린 이유는?
사진제공=KBS 2TV ‘1박 2일 시즌4’
사진제공=KBS 2TV ‘1박 2일 시즌4’


문세윤이 공항 한복판에서 눈물을 글썽인 이유가 무엇일까.

5일 방송되는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 ‘공항 가는 길’ 특집에서는 ‘부끄뚱’ 문세윤의 수난시대가 펼쳐진다.

이날 낭만 가득한 제주도 여행이 예고된 가운데, 새벽부터 공항에 모인 멤버들은 돌연 제작진들에게 이끌려 생이별을 하게 된다. 각기 다른 장소로 향하게 된 이들은 이른 시간부터 낙오했다는 사실에 울화통을 터트린다.

공항 한복판에 홀로 남겨진 문세윤은 출발의 기미도 보이지 않는 오랜 대기 시간에 점차 지쳐가고, 퀭해진 얼굴로 “벌써 ‘1박 2일’ 찍은 거 같은데”라고 한탄하면서 오프닝부터 바닥난 텐션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그러던 중 문세윤은 난데없는 제작진의 지령에 따라 코트와 중절모, 선글라스를 장착하고 ‘너구리 형사’로 변신한다. 그는 완벽한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성대모사를 대방출하는 것도 잠시, 시민들의 시선을 느끼고 안절부절못하며 눈물까지 글썽인다고. 이어 제작진이 시민들과 함께해야 하는 깜짝 미션을 예고하자, 문세윤은 겁에 질린 채 “내가 부끄뚱이라 말을 못 걸겠어”라며 좌절한다.

자신감을 잃은 문세윤이 미션을 완수하고 무사히 멤버들과 재회할 수 있을지 5일(내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