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왜 오수재인가'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왜 오수재인가' 방송화면 캡처


서현진이 불미스러운 일에 휘말려 로펌 핵심 인사에서 밀려났다. 이에 로스쿨 교수로 부임하게 된 가운데, 황인엽과 재회했다.

지난 3일 처음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왜 오수재인가'에서는 오수재(서현진 분)와 공찬(황인엽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오수재는 TK로펌의 잘나가는 변호사다. 그는 한수바이오화학다지의 대기오염물질이 폐 질환 원인이 아니라는 사실을 성립시켜 재판에서 웃었다. 로펌 대표 후보에 올랐지만, 고졸 출신이라는 이유로 로펌 내 원로 변호사들이 극심하게 반대를 하는 상황. 원로 변호사들의 선택은 민영배(김선혁 분)였다.
/사진=SBS '왜 오수재인가'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왜 오수재인가' 방송화면 캡처
오수재는 최태국(허준호 분) 회장을 비롯한 정·재계 인사의 신임을 받는 한편, 소속 변호사들의 질투와 비난도 한 몸에 받았다. 그런 오수재는 유리 천장을 깨고 국내 10대 로펌 최초의 여성 대표 변호사라는 타이틀을 얻었다. "민영배는 오만했고, 넌 부지런했다"라는 최태국의 말처럼, 오수재의 독기와 야망은 그를 완벽한 성공으로 이끌었다.

하지만 기쁨도 잠시 오수재는 최태국을 통해 뜻밖의 사건을 떠맡게 됐다. 그와 절친한 이인수(조영진 분) 의원이 부탁한 일이었다. 같은 당내 안강훈(이태성 분) 의원에게 성폭행당했다고 주장하는 박소영(홍지윤 분) 사건을 정리해 달라는 것. 안강훈이란 익숙한 이름에 오수재는 심기가 불편했다. 사람들의 시선을 피해 몰래 만나던 연인을 불미스러운 사건에 얽힌 의뢰인으로 만나게 됐기 때문.

오수재는 안강훈을 고소한 피해자 박소영부터 만났다. 재판의 승리를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그는 무서운 독선을 장착한 말 한마디, 행동 하나로 박소영을 몰아붙였다. 그날 밤 오수재는 TK로펌 건물 옥상에서 떨어진 여자를 두 눈으로 확인했다. 자신과 같은 구두를 신고 있던 그 여자, 바로 박소영이었다.
/사진=SBS '왜 오수재인가'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왜 오수재인가' 방송화면 캡처
이에 TK로펌에는 오수재 때문에 박소영이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라는 여론이 들끓기 시작했다. 마치 모두 오수재의 추락을 기다렸다는 듯, 이번 사건으로 그의 대표 변호사 자격을 따져 묻는 이들의 목소리가 거셌다. 오수재는 "내가 TK야, TK는 나야"라며 가소롭다는 듯 상대했지만, 최태국은 그런 그의 당돌한 태도가 달갑지 않았다. 결국 최태국은 오수재를 서중대 로스쿨 겸임 교수로 좌천시켰다.

오수재와 공찬의 거듭된 만남은 운명처럼 찾아왔다. 최태국과 TK로펌에 버림당한 그날 오수재 옆을 지나던 공찬이 실수로 아이스박스를 쏟았다. 이에 오수재가 홧김에 아무 잘못 없는 공찬의 뺨을 때렸다. 하지만 공찬은 그 눈빛에 어린 분노와 슬픔을 읽어낸 듯, 아무런 말 없이 그의 손목을 붙잡았다.

오수재와 공찬의 재회는 서중대 로스쿨이었다. 칠판 위 오수재란 이름에 공찬은 아무도 모르는 과거를 떠올렸다. 바로 10년 전 "참 엉망이네. 근데, 난 너 믿어"라며 유일하게 자신을 믿어준 변호사 오수재였다. 그의 뒷모습을 쫓는 공찬은 '다시 만났어, 오수재를 다시 만났어'라고 생각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