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서영희 "시댁, 바로 아래층…♥동갑내기 남편에 男 소개 부탁한 적 있어"('백반기행')


[종합] 서영희 "시댁, 바로 아래층…♥동갑내기 남편에 男 소개 부탁한 적 있어"('백반기행')
[종합] 서영희 "시댁, 바로 아래층…♥동갑내기 남편에 男 소개 부탁한 적 있어"('백반기행')
[종합] 서영희 "시댁, 바로 아래층…♥동갑내기 남편에 男 소개 부탁한 적 있어"('백반기행')
사진=TV조선 '백반기행' 영상 캡처
사진=TV조선 '백반기행' 영상 캡처
배우 서영희가 남편과 만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지난 3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는 서영희가 출연해 허영만과 함께 ‘충무로의 맛’을 찾아 떠낫다.

서영희는 2011년 동갑내기 회사원과 결혼해 슬하에 두 딸을 두고 있다. 서영희는 남편과 원래부터 친분이 있는 사이였다고 한다. 그는 "그전에도 조금 알고 있던 친구였다. 남편에게 오히려 좋은 사람을 소개해 달라고 부탁하기도 했다. 그러다가 내가 인연을 옆에 두고 멀리서 찾고 있었구나 생각했다"고 말했다.

서영희는 시댁이 바로 아래층이라고 밝혔다. 시부모님에 대해서 "가까운데 산다. 우리집 아래층이다. 맨날 알현해야 하는 건 아니다. 시부모님은 어디 가서 절대 ‘같이 산다’, ‘가까운 데 산다’고 말하지 말라고 한다. 시집살이를 시키는 줄 알겠지만 어머니가 시집살이를 받고 있다고 말하신다"고 전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어른들과 살면서 얻는 장점이 더 많다. 아이를 낳고 시댁과 가까이 살아 좋은 점이 더 많다"고 말했다.

서영희는 '추격자', '김복남 살인사건의 전말', '스승의 은혜' 등 여러 범죄 스릴러 영화에서 피해자 역을 맡아 ‘고생 전문 배우’라는 수식어가 붙기도 했다. 이에 대해 서영희는 "차가운 타일 바닥에 오랜 시간 묶여있어 실제로 입이 돌아갔었다"며 '추격자' 촬영 비하인드를 전했다. 그동안 죽고 다치고 아픈 역할을 주로 해온 서영희는 "앞으로는 사랑스럽고 행복한 역할, 발랄함이 각인될 수 있는 역할도 맡아보고 싶다"고 말했다.

서영희는 이날 충무로 맛집을 탐방한 소감에 대해 "제가 대학시절을 보냈던 동네, 제가 영화를 처음 시작했을 때 많이 왔던 충무로에 와서 좋았다"고 밝혔다. 이어 "아쉬운 건 제가 다닌 많은 곳들이 많이 사라지고 다 바뀌었다"고 아쉬움을 토로하면서도 "그래도 선생님과 함께하니까 부족했던 게 채워지는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