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미스터트롯' 때 많이 울었다" 이찬원, 황윤성 향한 고마움+미안함에 '눈물'('편스토랑')


[종합] "'미스터트롯' 때 많이 울었다" 이찬원, 황윤성 향한 고마움+미안함에 '눈물'('편스토랑')
[종합] "'미스터트롯' 때 많이 울었다" 이찬원, 황윤성 향한 고마움+미안함에 '눈물'('편스토랑')
[종합] "'미스터트롯' 때 많이 울었다" 이찬원, 황윤성 향한 고마움+미안함에 '눈물'('편스토랑')
[종합] "'미스터트롯' 때 많이 울었다" 이찬원, 황윤성 향한 고마움+미안함에 '눈물'('편스토랑')
사진=KBS2 '편스토랑' 영상 캡처
사진=KBS2 '편스토랑' 영상 캡처
가수 이찬원과 황윤성이 돈독한 우정을 드러냈다.

지난 3일 방송된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6월의 메뉴’ 출시를 위해 막판 대결을 시작됐다. 이찬원, 류수영, 박솔미, 류진은가 ‘브런치’를 주제로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이찬원은 정성스럽게 만듬 반찬을 챙겨 '토끼 씨'의 집을 찾았다. 자연스럽게 비밀번호를 누르고 원룸으로 들어간 이찬원은 저녁상까지 직접 차렸다. '토끼 씨'의 정체는 이찬원과 절친한 가수 황윤성이었다.

이찬원은 "상경해서 처음으로 친해진 친구다. 늘 고맙고 그래서 더 잘해주고 싶은 친구"라고 말했다. 이어 "부모님이 서울로 올라왔을 때 처음 소개한 서울 친구도 윤성이다. 대전에 내려가면 대전에 사는 친동생은 못 만날지언정 청주에 사는 윤성이 부모님은 꼭 뵙는다"고 전했다.

이찬원은 밥상을 차린 후 편지를 써내려가다 눈물을 터트렸다. 이찬원은 "‘미스터트롯’에 처음 나갔을 때 경연 프로그램을 한다는 게 쉽지 않다. 참가하는 101팀 중에 100팀은 다 모르는 사람이었다. 외로웠다. 경연 프로그램을 하면서 집에서 울기도 많이 울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윤성이는 아이돌부로 출연했고, 아이돌 출신의 가수들을 알고 있었다. 나를 많이 도와주고 위로해준 친구였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윤성이가 고민하고 힘들어했던 때 내가 한창 바빴다. 친구가 힘들다는 걸 알면서도 전화로 위로하기 바빴다. 만나서 밥을 해주거나 소주를 사주지 못했다"며 미안해했다. 그러면서 "윤성이가 군대에 간다. 입대의 기로에서 고민을 많이 했다. 친구가 힘들 때 내가 바쁘다는 이유만으로 연락이 왔는데 못 봤다"고 후회했다.

늦게 집에 돌아온 황윤성은 이찬원이 차려준 음식들을 맛있게 먹었다. 이찬원의 진심이 담긴 손편지를 읽으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황윤성은 "고맙다. 서울 엄마 같다. 서울에 와서 끼니 챙겨주는 친구는 찬원이밖에 없다"며 "찬원이를 만나서 앞으로 나아갈 용기가 생겼다. 찬원이에게 더 도움이 되는 친구가 되고 싶다. 나한테 넌 진짜 행운이다"고 전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