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 JTBC 새 예능 '플라이 투 더 댄스' 제작발표회가 성수동의 한 카페에서 열렸다. 가수 헨리. / 사진제공=JTBC
3일 JTBC 새 예능 '플라이 투 더 댄스' 제작발표회가 성수동의 한 카페에서 열렸다. 가수 헨리. / 사진제공=JTBC


헨리가 JTBC '플라이 투 더 댄스' 출연 이유를 밝혔다.

3일 JTBC 새 예능 '플라이 투 더 댄스' 제작발표회가 성수동의 한 카페에서 열렸다. 송광종PD, 리아킴, 아이키, 리정, 러브란, 하리무, 에이미, 헨리가 참석했다.

헨리는 “여러 이유들 때문에 출연 결정이 쉽지 않았다. 저 때문에 다른 사람들 피해갈까봐 걱정했다. 몇 년간 ‘비긴어게인’ 촬영하며 PD님과 추억도 많이 만들었고, 이번에 PD님도 저한테 믿음을 주셔서 프로그램 할 용기가 생겼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너무 좋은 분들과 함께했고 이 분들이 너무 좋은 에너지를 주셔서 음악에 빠졌다. 진짜 ‘와우’할만한 방송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또한 “힘든 시기에 이런 좋은 분들, 좋은 프로그램을 만나게 됐다. 힘들 때 도와주는 친구가 제일 기억에 남는다고 하지 않나. 이 프로그램을 절대 잊을 수 없는 프로그램이 된 것 같다. 덕분에 제가 음악에 빠지게 됐고 다시 사랑하게 됐다”며 프로그램을 향한 애정을 보였다.

헨리는 “원래 PD님이 저는 음악작업만 하면 된다고 했다. 저는 사실 어릴 때 춤으로 캐스팅된 사람이다. 춤보다 음악에 집중하면서 활동했는데 편곡하면서 제 마음이 춤으로 가더라. 못 참았다. 제 춤도 가끔씩 볼 수 있다”며 쑥쓰러워했다.

'플라이 투 더 댄스'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댄서들이 모여 스트릿 댄스의 본고장인 미국에서 댄스 버스킹을 펼치는 리얼리티 여행 프로그램. 3일 밤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