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 JTBC 새 예능 '플라이 투 더 댄스' 제작발표회가 성수동의 한 카페에서 열렸다. 아이키. / 사진제공=JTBC
3일 JTBC 새 예능 '플라이 투 더 댄스' 제작발표회가 성수동의 한 카페에서 열렸다. 아이키. / 사진제공=JTBC


아이키가 '플라이 투 더 댄스' 팀 케미를 자랑했다.

3일 JTBC 새 예능 '플라이 투 더 댄스' 제작발표회가 성수동의 한 카페에서 열렸다. 송광종PD, 리아킴, 아이키, 리정, 러브란, 하리무, 에이미, 헨리가 참석했다.

아이키는 “저는 경연으로 해외갈 일이 많아서 항상 떨렸는데, 이번에는 즐길 일이 많아서 잘 놀다가 왔다”고 말했다.

아이키는 “여기 계신 분들과 성격도 잘 맞고 춤을 다양한 장르를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적재적소에 활용하며 융합이 잘 됐다. 한 번도 싸운 적이 없다. 오히려 서로 더 잘됐으면 한다. 아티스트는 내가 더 빛나고 싶다는 욕심이 있는데, ‘이때는 네가 해야 더 멋있을 것 같다’를 알고 있고 밀어줬다”고 전했다.

'플라이 투 더 댄스'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댄서들이 모여 스트릿 댄스의 본고장인 미국에서 댄스 버스킹을 펼치는 리얼리티 여행 프로그램. 3일 밤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