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팅 처음 해"
"이끼색 드레스, 정말 예뻐"
사진=유튜브 채널 '아이유'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아이유' 영상 캡처


가수 겸 배우 아이유가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입은 드레스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아이유는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이지금 (IU Official)'에 '[IU TV] 어서와~ 드레스 피팅은 처음이지?'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게재된 영상 속 아이유는 "오늘은 스타일리스트분의 사무실에 왔는데 그 이유가 뭐냐면 칸 드레스 피팅을 찍어야 한다고 하더라"라며 운을 띄웠다.

그는 "10여 년을 활동하면서, 단 한 번도 피팅하는 걸 해본 적이 없다. 오늘 이렇게 (배경이) 천도...나 지금 흰 옷 입어서 얼굴만 떠 있는 거 아니지?"라며 당황해했다.

아이유는 "어떤 드레스가 후보에 있었는지 팬들과 공유해 보려고 한다. 처음으로 해보는 거라 어색하지만 보여드리겠다"고 설명했다.

첫 번째 검은 드레스를 입은 아이유. 박수가 나오자 아이유는 "오늘 300벌 정도 입을 예정이라, 그렇게 매번 박수가 나오지는 않을 것"이라며 못을 박았다. 두 번째 드레스는 반짝반짝 빛나는 하얀 드레스였다. 아이유는 "어떠냐? 의견을 좀 달라. 사람이 이렇게 많은데 말을 안 하냐?"라며 제작진들을 바라봤다.

세 번째는 하늘하늘한 느낌의 이끼 색 드레스. 아이유는 "나는 이게 지금까지 입은 것 중에 제일 예쁘다. 색깔이 정말 예쁘다"라며 만족해했다. 그는 "이끼 색. 내가 집에서 이끼를 키우고 있다. 이끼와 고사리를 키우고 있다"고 말했다.

다른 드레스도 골라보던 아이유. 그는 "많은 드레스가 있다. 근데 다 입어볼 건 아니다. 몇 가지만 입어볼 것이다. 내일도 드레스가 온다고 하더라. 뭘 입어 볼지는 모르겠다"고 이야기했다.

네 번째는 기다린 망토가 인상적인 보라색 드레스였다. 아이유는 드레스를 입자 "칸에 있는 먼지는 다 쓸고 다니겠다"며 웃음 지었다. 제작진들의 "색감을 잘 받는다"라는 칭찬에 그는 "내가 또 좋아하는 색이다"라고 했다. 마지막 드레스는 단아한 느낌의 머메이드 드레스였다.

한편, 아이유가 출연한 영화 '브로커'는 오는 8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이야기. 송강호, 강동원, 이지은(아이유), 배두나, 이주영이 출연했다. 송강호는 이 작품으로 한국 배우 최초의 칸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