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카펠라' /사진 제공=MBC
'악카펠라' /사진 제공=MBC


'악카펠라' 채현석 PD가 프로그램 기획 계기와 의도를 밝혔다.

2일 오후 MBC 새 예능프로그램 '악카펠라'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데프, 김준배, 오대환, 이중옥, 현봉식, 이호, 최영우, 던밀스, 채현석PD가 참석했다.

이날 채 PD는 "평소 영화를 볼때 주연보다는 조연에 눈길과 관심이 가갔다"며 "스크린 속에서 비춰지는 이분들의 모습이 강렬하고 악역을 많이 한 빌런들이라고 생각했다. 평상시 만남은 어떨까 하는 궁금증에서 시작돼 기획했다"고 말했다.

이어 "실제로 촬영하며 많이 놀랐던 기억이 있다. 생각보다 굉장히 순수하고 순박한 사람들이다. 연습하는 내내 아카펠라 동호회에 가입해 성장하는 재미를 느꼈다"고 덧붙였다.

또한 "예능은 찍으면서 친해지는 법인데, 이분들이 같이 작업을 하다보니 빌런 배우들끼리 접점이 있는 게 신기했다. 이미 친한 멤버들이 모인 셈"이라고 설명했다.

‘악카펠라’는 대한민국 최고 빌런 배우들이 천상의 하모니에 도전하는 내용을 담는다. 2일 오후 10시 첫방송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