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 tvN 새 월화드라마 '링크'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배우 여진구, 문가영. / 사진제공=tvN
2일 tvN 새 월화드라마 '링크'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배우 여진구, 문가영. / 사진제공=tvN


아역에서 성장해 성인배우로 13년 만에 만난 여진구, 문가영이 '판타지 멜로'를 선보인다. tvN 월화드라마 '링크: 먹고 사랑하라, 죽이게'(이하 '링크')를 통해서다. 두 사람은 아역부터 함께 현장을 경험해온 만큼 끈끈한 케미를 자신했다.

2일 tvN 새 월화드라마 '링크'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홍종찬 감독과 배우 여진구, 문가영, 김지영, 송덕호, 이봄소리가 참석했다.

'링크'는 18년 만에 다시 시작된 링크 현상으로, 한 남자가 낯선 여자의 온갖 감정을 느끼며 벌어지는 감정공유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
2일 tvN 새 월화드라마 '링크'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배우 송덕호, 이봄소리, 홍종찬 감독, 여진구, 문가영, 김지영. / 사진제공=tvN
2일 tvN 새 월화드라마 '링크'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배우 송덕호, 이봄소리, 홍종찬 감독, 여진구, 문가영, 김지영. / 사진제공=tvN
이번 작품을 맡은 홍종찬 감독은 '소년심판'을 연출했던 홍종찬 감독은 "전작을 하면서 다소 전작의 소재가 무거워서, 촬영하는 기간, 후반 편집하는 기간 마음이 지쳤다. 작년 이맘때쯤 '링크' 대본을 받았다. 지친 상태에서 대본을 봤는데, 재밌고 흥미롭고 따뜻했다. 힘든 상황에서 재밌게 보게 됐다. 이 드라마를 하게 되면 나처럼 지쳐있는 분들이 재밌게 볼 수 있지 않을까 해서 선택하게 됐다. 작업하면서도 배우들과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연출을 맡은 계기를 밝혔다.

판타지, 멜로, 휴먼 등이 섞인 복합 장르라는 점에 대해 홍종찬 감독은 "대본은 재밌게 봤는데 막상 하려니 어렵더라"고 고충을 토로했다. 이어 "촬영 들어가기 직전까지 스스로 많은 답을 가지고 가진 못했다. 막상 현장에서 배우들과 작업하면서 내가 연출적으로 표현하려는 것보다 캐릭터들이 잘 녹여주고 있어서 답을 찾은 느낌이었다. 표현하고자 하는 장르를 배우들이라는 돌파구로 찾게 됐다"고 전했다.
2일 tvN 새 월화드라마 '링크'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배우 여진구. / 사진제공=tvN
2일 tvN 새 월화드라마 '링크'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배우 여진구. / 사진제공=tvN
여진구는 지화양식당 셰프 은계훈 역을 맡았다. 여진구는 이번 드라마에 대해 "잘 만들어진 요리 같다고 생각했다. 다양하게 담겨있는데 균형감 있게 섞여있다고 생각했다"고 자랑했다. 이어 "연기하기 쉽지 않은 설정이 들어있지만 욕심났다. 고민하다가 도전해봐야겠다 싶었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여진구는 "은계훈 역할이 읽으면서는 막막했다. '링크'라는 제목처럼 삶이 특별한 친구다. 갑자기 다른 사람의 감정이 연결되면서 감정이 막 변한다. 설정 자체가 흥미로웠고, 어떻게 표현할지, 이 작품을 어떤 색깔로 보여줄 수 있을지, 그 도전에 끌렸다"고 말했다. 또한 "이 작품하고 '쟤 연기 잘하는구나' 소리를 듣고 싶었다"며 쑥쓰러워했다. 이어 "참고할 만한 작품이 없어서 최대한 상상력과 많은 분들의 도움을 통해 우리만의 새로운 '링크'로 표현해보고자 했다"며 다른 작품과 차별점을 짚었다.
2일 tvN 새 월화드라마 '링크'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배우 문가영. / 사진제공=tvN
2일 tvN 새 월화드라마 '링크'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배우 문가영. / 사진제공=tvN
문가영은 지화양식당 수습직원 노다현을 연기했다. 문가영은 "우리 대본이 따뜻한 이야기를 담고 있으면서도 흥미로워서 안 할 이유가 없었다. 다현이 열정적이고 밝은데, 다양한 사건을 만나면서 변화되는 모습을 보면 재밌을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지화동이라는 있을 법한 동네에서 펼쳐지는 있을 법하기도, 없을 법하기도 한 이야기다. 우리 드라마 속 '링크'라는 현상이 멜로에 있어 좋은 것 같다. 말하기 전에 내 마음을 알아주는 사람이 있다는 장치가 흥미로웠다. 특별한 경험과 순간을 맞이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랑스러운 연기를 보여준 '여신강림' 후 1년 만에 복귀인 문가영. 그는 "제가 일을 쉬는 스타일이 아니다. 1년 반을 기다릴 만큼 우리 드라마를 기대했다. 다른 작품은 스스로에게 도전이 있었다면, 이번 작품은 다른 분들에게 힘을 받고 제가 힐링 받으러 현장에 가는 느낌이었다"며 '링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두 사람은 드라마 '자명고' 이후 13년 만에 '링크' 재회해 로맨스 호흡을 맞추게 됐다. 여진구는 "10점 만점에 100점 정도"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13년 만에 재회하게 됐는데, 오랜만에 만나니 감회가 새롭더라. 다순히 열심히 잘해봐야지가 아니라 현장에서 배우들, 감독 모여서 작품, 역할들에 대해 전진할 수 있는 이야기를 하는데, 이번에는 그때는 어땠고 이런 추억을 얘기하게 됐다. 그러면서 계훈-다현의 애틋함이 도움이 되는 부분이 있었다"고 말했다.

문가영은 "오랜만에 만나니 편한 건 당연했다. 아역 친구들을 보는데 느낌이 묘했다. 그 나이대 우리가 같이 촬영했기 때문이다. 그걸 보며 옛날 이야기를 했다. 제가 감동 받은 이야기가 있는데, 촬영할 때 늘 앞을 보며 일해오다가 처음으로 과거를 많이 회상하게 되고 우리가 대견하다고 한 거다. 서로의 모습을 잘 알고 있어서 그렇게 이야기를 나누면서 서로 힘이 되는 것 같다"며 여진구에게 고마워했다.
2일 tvN 새 월화드라마 '링크'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배우 김지영. / 사진제공=tvN
2일 tvN 새 월화드라마 '링크'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배우 김지영. / 사진제공=tvN
김지영은 노다현의 엄마이자 춘옥전골 사장 홍복희로 분했다. 김지영은 홍복희 캐릭터에 대해 "비밀스럽고 다중이 같은 역할"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하드한 작품을 많이 해서 제가 지쳤던 것 같은데, 이 작품은 따스해서 좋았다. 무엇보다 누구나 자신의 상황을 대변할 수 있는 인물들이 하나씩은 있을 법해서 좋았다"고 말했다.

김지영은 "홍복희는 녹록지 않은 삶에서 자신의 딸이라면 목숨까지 내놓을 수 있는 엄마다. 모든 여자는 소녀였다가 여자였다가 엄마가 돼간다. 그 과정이 지치다보니 좀 더 강해진 인물이다. 이 연기는 그렇게 많이 준비할 필요가 없었다. 워낙 문가영 씨가 사랑스럽고, 배우고 싶은 점이 많은 후배였다. 감정이 절로 나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문가영에게 "보지 말라"며 "눈물 날 것 같다. 그냥 지켜주고 싶고 사랑하고 싶다"고 후배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2일 tvN 새 월화드라마 '링크'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배우 송덕호. / 사진제공=tvN
2일 tvN 새 월화드라마 '링크'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배우 송덕호. / 사진제공=tvN
송덕호는 지화지구대 순경 지원탁 역으로 출연했다. 송덕호는 "대본 받고 설렜고 행복했다. 제가 느꼈던 걸 시청자들에게 고스란히 전해드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지원탁이 트라우마를 갖고 있는 인물이 성장하게 되는데, 그 과정을 함께하고 싶었다"며 캐릭터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소년심판'으로 홍종찬 감독과 함께했던 송덕호는 "이번엔 마음이 편할 줄 알았는데, 오히려 현장에 가보니 두 번째 만남이라 더 잘해야할 것 같더라. 그러다보니 저도 모르게 부담을 갖고 있었다. 더 잘해야하는데 싶어서 감독님에게 죄송스러운 마음이 크다"고 말했다. 이어 "전작과 다른 점을 감독님이 어떻게 풀지 궁금했는데 역시나 잘 하시더라"고 말해 훈훈함을 안겼다.
2일 tvN 새 월화드라마 '링크'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배우 이봄소리. / 사진제공=tvN
2일 tvN 새 월화드라마 '링크'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배우 이봄소리. / 사진제공=tvN
이봄소리는 지화지구대 경사 황미조를 연기했다. 이봄소리는 "하나하나 매력적인 인물들이 살아있는 지화동에서 제가 도전해보고 싶은 역할이었던 황미조를 만나게 돼서 감사했다. 더 열심히 노력해서 황미조 캐릭터가 시청자들에게 매력적으로 다가가게끔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또한 "무엇보다 저를 믿고 감독님이 도전해주신 부분이 있다. 저는 제가 선택했다기보다 열심히 오디션 보고 준비했다"고 말했다.

이봄소리는 다수의 뮤지컬 무대를 경험한 뮤지컬로는 베테랑. 이번에 드라마 연기를 한 소감에 대해 "내 홈그라운드가 아니라 더 떨렸고 잘해야 한다는 욕심이 앞섰다. 제가 길을 잃을 때 감독님이 '눈높이 교육'을 해주셨다. 긴 호흡으로 하는 드라마에서 송덕호 씨를 만나서 다행이라는 생각이 든 게, 잘 이끌어주고 도움을 많이 받았다. 감사하다"고 말했다.

홍종찬 감독은 "코스요리처럼 다양한 맛을 즐길 수 있다"고 시청을 부탁했다. 여진구는 "'먹고 복습하라, 탐정처럼'"이라며 "역할 하나하나 사랑스럽다. 여러분에게 기쁨, 슬픔, 설렘, 분노, 통쾌함까지 여러 감정을 서비스해드릴 예정이니 사랑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링크'는 오는 6일 밤 10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