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리닝업' 단체./사진제공=JTBC
'클리닝업' 단체./사진제공=JTBC


겁 없는 미화원 언니들의 반란이 시작된다. 내부 정보를 이용해 돈을 벌 계획을 세우는 염정아, 전소민, 김재화가 바닥 쓸던 기술로 주식 정보도 싹쓸이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2일 JTBC 새 토일드라마 '클리닝 업'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배우 염정아, 전소민, 김재화, 이무생, 나인우와 윤성식 감독이 참석했다.

'클리닝 업'은 우연히 듣게 된 내부자거래 정보로 주식 전쟁에 뛰어든 증권사 미화원 언니들의 예측불허 인생 상한가 도전기를 담은 작품. 동명의 영국 드라마를 원작으로 한다.
'클리닝업' 윤성식 감독./사진제공=JTBC
'클리닝업' 윤성식 감독./사진제공=JTBC
윤 감독은 "'클리닝 업'은 잃을 건 없지만 지킬 건 있는 사람들의 발칙한 이야기"라며 "상류와 하류의 인생, 잃을 것이 있는 사람과 잃을 것이 없는 사람 등의 간극을 다룬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생계와 생존의 사이에서 절박함으로 범죄 현장에 뛰어드는 어용미(염정아 분)의 이야기다. 때로는 슬프고 때로는 외롭고 때로는 기쁜 순간들이 계속 펼쳐진다. 용미의 감정들을 연기 고수 염정아의 연기력을 통해 마음껏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캐스팅 이유도 밝혔다. 윤 감독은 "염정아는 기획 단계부터 바랐던 캐스팅이었다. 전소민이 연기하는 인경은 예쁜데 맹하고 어리숙한, 결국은 사랑스러워야 하는 캐릭터라 이미지적으로, 연기로 표현할 수 있는 배우로 전소민이 떠올랐다"고 설명했다.

이어 "나인우는 전작에서 같이 작품을 했는데, 내가 알고 있는 나인우의 매력이 있다. 어리숙하고 엉뚱한 매력이 두영과 잘 맞는다고 생각해서 인우가 하면 딱 맞는다고 생각해서 권하게 됐다"며 "개인적으로 감사한 배우다. 이미 다른 작품들에서 주인공으로 활약하는 분인데, 우리 드라마에서는 조연임에도 흔쾌히 출연을 수락해줬다"며 고마워했다.
'클리닝업' 배우 염정아./사진제공=JTBC
'클리닝업' 배우 염정아./사진제공=JTBC
염정아는 증권회사 미화원이자 싱글맘 어용미 역을 맡았다. 염정아는 "용미는 두 딸을 홀로 키우는 엄마다. 내부자 거래를 듣고 나에게 기회가 될 것인가, 나에게도 잭폿이 터지는 순간이 올까 하는 기대로 불법적인 것에 가담하게 된다"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스카이 캐슬' 이후 4년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온 염정아. 그는 이번 작품에서 "최대한 내 주변에 있을 것 같은 사람처럼 연기하려고 톤을 만들거나 각을 잡지 않았다. 내가 할 수 있는 최대한의 자연스러움으로 표현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염정아는 전소민, 김재화와의 호흡에 대해 "두 사람 모두 처음부터 캐릭터 그 자체였다. 특히 재화는 나보다 나이가 어림에도 나보다 나이가 많은 역할이었는데, 정말 언니라는 말이 절로 나오더라"고 감탄했다.

이어 "대본으로 읽으면서 상상했던 장면의 느낌이 있는데, 현장에서 친구들과 연기를 하면 몇 배로 재미가 올라간다"고 덧붙였다.
'클리닝업' 배우 전소민./사진제공=JTBC
'클리닝업' 배우 전소민./사진제공=JTBC
전소민은 푸드 트럭으로 이동식 카페를 창업하는 것이 꿈인 미화원 안인경으로 분한다. 전소민은 안인경에 대해 "활력 넘치고 유쾌한 역할"이라며 "인경이는 매우 어리숙하다. 사람들이 바보라고 놀리지만, 나는 사랑스러운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많은 분도 그렇게 생각해줬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런닝맨', '식스 센스' 등 예능에서도 활약 중인 전소민. 그는 드라마와 예능을 병행하는 것이 힘들지 않냐고 묻자 "너무 즐겁다"며 "일을 많이 할 수 있다는 건 행복한 일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끔은 예능에서 드라마로 전환하는 게 심적으로 힘들다고 느껴질 때는 있지만, 나만의 노하우를 착실히 쌓고 있다"고 밝혔다.

전소민은 촬영장에서 많은 공부가 되고 있다며 "선배님들의 연기를 직관하면 감전당하는 기분이다. 선배님들과 호흡을 맞추면 아무래도 긴장하기 마련이고 낯을 가리는 기간이 생기는데, 걱정이 무색할 정도로 편하게 대해줬다"고 감사를 표했다.
'클리닝업' 배우 김재화./사진제공=JTBC
'클리닝업' 배우 김재화./사진제공=JTBC
김재화가 연기하는 미화원 맹수자는 표리부동의 표본인 인물. '싹쓸이단' 삼인방 각자의 능력치는 무엇일까. 김재화는 "수자는 특별한 기술이 있다기 보다 태생적으로 가진 걸 이용한다. 바쁜 사람 잡아 세우기, 말하기 싫은 사람 구워삶기 등 그동안 경험했던 것들, 생활하면서 얻은 것들, 여러 직업을 거치면서 습득한 기술을 이용한다"고 말했다.

전소민은 "인경의 주특기는 망보기와 도청이다. 미인계도 한 번 쓴다"고 밝혔다. 염정아는 "추진력과 판단력이 빠른 리더"라고 설명했다.
'클리닝업' 배우 이무생./사진제공=JTBC
'클리닝업' 배우 이무생./사진제공=JTBC
이무생은 로펌 소속 정보원 이영신 역을 맡았다. 이무생은 "여성 케이퍼물이라는 장르가 매력적으로 다가왔다"며 "이영신 캐릭터는 이성적이면서 본능적이다. 젠틀한 이면에 차가운 도시 남자도 있다. 상반된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철두철미한 인물인데 어용미를 만나면서 일을 못 하게 된다. 주식 그래프의 업앤다운처럼 감정의 소용돌이가 일어나지 않을까 싶다"고 로맨스를 예고했다.

나인우는 박사 과정을 밟고 있는 수줍음 많은 공대생 두영을 연기한다. 그는 "작품에서 처음으로 안경을 썼다. 또 두영이라는 역할을 잘 표현하기 위해서 몸 쓰거나 말을 할 때도 평범해 보이지 않도록 했다"고 밝혔다.
'클리닝업' 배우 나인우./사진제공=JTBC
'클리닝업' 배우 나인우./사진제공=JTBC
전소민과 염정아는 이번 드라마를 통해 주식을 시작해봤다고. 전소민은 "여유와 공부가 너무 필요하다. 감으로 하면 안 되는 분야 같다. 전혀 관심을 갖지 않고 살다가 자그마하게 계좌를 터 봤는데 나와는 맞지 않는 것 같다. 주식은 빼야 할 때를 알아야 하는데 그걸 놓치면 바로 바닥으로 떨어지더라. 나는 감으로 한번 해봤는데 고민 끝에 결정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염정아도 "나도 시작은 했지만, 이제 안 할 거다. 알아야 할 게 너무 많고 공부하고 분석해야 한다. 막하면 안 된다"고 덧붙였다.

윤 감독은 "엔딩 맛집이다. 매회 결과를 예측할 수 없다. 엔딩만 재밌는 게 아니라 코미디와 긴장감, 휴먼 스토리, 멜로 등이 잘 뒤섞여 있다. 종합선물세트이자 롤러코스터 같은 드라마니 본방 사수 해달라"고 요청했다.

'클리닝 업'은 오는 6월 4일 오후 10시 30분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