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이브' 영상 캡처
사진=tvN '이브' 영상 캡처


'화려한 논란의 이력'의 주인공 배우 서예지. 지난 1일 첫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이브'를 통해서 연기에 복귀했습니다.

'이브'는 13년의 설계, 인생을 걸고 펼치는 한 여자의 복수극. 서예지는 어린 시절 부친의 죽음에 충격을 받고 치밀하게 복수를 계획한 여자 이라엘 역을 맡았습니다. '이브' 1회는 19금으로 편성돼, 서예지는 '이브' 첫 방송부터 높은 수위의 장면을 소화해냈는데요.

극 중 남편과 여성휴게소에서 정사를 나누는 모습, 또한 내연남과 불륜을 저지르는 모습 등 야릇한 분위기 속에 파격적이고 과감한 연기로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죠.



복귀는 했지만 서예지를 둘러싼 논란과 의혹은 여전한데요. 전 연인인 배우 김정현을 '가스라이팅' 했다는 논란 외에도 학력 위조, 학교 폭력, 갑질 등 갖가지 의혹들이 여전히 꼬리표처럼 붙어있습니다.

대중들의 따가운 시선을 의식한 탓인지 이 드라마는 제작발표회도 '생략'했는데요. 통상 제작발표회는 드라마를 선보이기 전 홍보를 위한 '필수 코스'로 거치는 것. 제작진은 촬영 일정이 빠듯하다고 했지만 시청자 입장에서는 개운치 않은 변명으로 들릴 뿐이었죠.

여러 논란 속에서도 서예지는 이번 드라마를 통해 다시 연기자로 돌아왔습니다. 논란은 논란으로 둔 채 연기 복귀를 반겨야 할까요, 아니면 논란들에 대해 명확히 짚고 넘어가야 할까요? 텐아시아 홈페이지에서 서예지의 복귀에 설문조사에 참여해주세요.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