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 후 첫 스케줄"
"브라질리언 왁싱, 새 경험"
사진=유튜브 채널 '정주리'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정주리' 영상 캡처


개그우먼 정주리가 출산 후기를 밝혔다.

정주리는 지난 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정주리'에 '임산부에서 연예인 정주리로 COME BACK! (feat. 스케줄 후 나들이, 역대급 텐션, 망원동)'이라는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정주리는 "내가 출산하고 첫 스케줄이 잡혔다"라며 운을 띄웠다. 이어 "오랜만에 화장도 하고 머리도 하고 그랬다"라며 근황을 전했다.

식사를 하러 온 정주리. 그는 "지금 우리 밀면 먹으러 왔다. 밀면 시원하게"라고 설명했다. 자리에 앉은 정주리는 "방금 우리 소속사 사장님이 왔다 가셨다. 내가 오랜만에 스케줄 나와서 나를 보러 나왔다. 근데 나한테 출산 선물을 고르래"라며 행복한 표정을 지었다.

또한 "받아도 되나 모르겠다. 나 계속 출산해가지고 일을 안 했거든"이라며 멋쩍은 미소를 보였다. 멋쩍은 표정과 달리 정주리는 "받아도 된다. 내가 이 회사에서 10년을 일했다"며 당당한 모습을 보였다.

말을 마친 정주리는 밀면을 시켰다. 그는 "단백질을 먹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출산하면서 힘든 점은 없었냐는 제작진의 질문에 정주리는 "출산 당연히 힘들다. 출산을 새로운 방법으로 했다. 원래 세 아이들 다 자연주의 출산을 했는데 이번에는 병원에서 자연분만을 했다. 자연분만은 의료가 들어가는 건데 관장도 처음 해보고 왁싱은 다른 곳 가서 받아봤다. 브라질리언 왁싱도 하고 무통도 해봤다. 다 새로운 경험이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관장은 나는 약을 먹는 줄 알았는데 그냥 거기다가 액체를 넣더라. 바로 신호가 와서 이거를 안 나오게 하려고 다리를 꼬았다. 한 8분쯤 됐을 때 화장실로 갔다"라고 이야기했다.

또한 "무통은 이래서 맞는구나 느꼈다. (진통 때) 남편이랑 문자를 할 수 있을 정도가 되더라. 남편이 내가 진통할 때 너무 바빠서 일을 하고 있었다. 넷째 되니까 요령이 생긴다"라고 말했다.

정주리는 주문한 밀면이 나오자 맛있게 먹었다. 그는 밀면을 먹으면서 "맛있게 먹고, 관리 들어가야지"라며 다이어트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