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원의 까까오톡》
가스라이팅 등 물의 빚은 서예지, '이브'로 복귀
19禁 1화에서 파격적 정사신
대중 마음 돌리기엔 역부족
사진=tvN '이브 '영상 캡처
사진=tvN '이브 '영상 캡처


《김지원의 까까오톡》
'까놓고, 까칠하게 하는 오늘의 이야기'.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가 연예·방송계 이슈를 까다로운 시선으로 신랄하게 비판합니다.

가스라이팅, 학력 위조, 갑질까지 '화려한 논란의 이력'으로 물의를 빚은 서예지가 다시 모습을 드러냈다. 지난 1일 첫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이브'를 통해서다. 강렬하긴 했다. 진한 메이크업에 이어 과감한 정사신은 이전과 또 다른 서예지의 모습을 각인했다. 과거 연인을 '조종'했듯 새로운 모습으로 시청자를 조련하려 했지만 여전히 남아있는 '논란 이력'이 몰입도를 떨어뜨렸다.

'이브'는 13년의 설계, 인생을 걸고 펼치는 한 여자의 복수극. 서예지는 어린 시절 부친의 죽음에 충격을 받고 치밀하게 복수를 계획한 여자 이라엘 역을 맡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라엘(서예지 분)은 재계 1위 LY그룹의 최고 경영자 강윤겸(박병은 분)을 의도적으로 접근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1화에서 서예지의 분량은 많지 않았다. 하지만 등장은 강렬했다. 극 중 유치원 자선행사에서 탱고 무대를 선보인 것. 서예지는 화려한 드레스를 입고 격정적인 탱고를 췄다. 무엇보다 이전보다 더욱 살이 빠진 모습과 짙은 화장으로 인해 한눈에 서예지라는 사실을 알아보기 쉽지 않기도 했다.

'19금'이었던 이날 방송에서 파격 노출도 감행했다. 극 중 남편과 여성휴게소에서 정사를 나눈 모습을 강윤겸이 목격하도록 의도적으로 꾸민 것. 서예지는 19금답게 높은 수위의 장면도 과감하게 연기했다. 강윤겸과 불륜을 저지르는 모습도 그려졌다. 야릇한 분위기 속에 강윤겸을 유혹하는 서예지의 연기는 아슬아슬한 긴장감을 자아냈다.
배우 서예지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서예지 / 사진=텐아시아DB
'이브'는 지난해 4월 일명 '가스라이팅' 의혹에 휩싸였던 서예지의 복귀작으로 방영 전부터 세간의 관심을 받아왔다. '가스라이팅' 의혹은 서예지가 전 연인이자 배우인 김정현을 뒤에서 조종했다는 내용이었다.

서예지는 학력 위조 의혹으로도 물의를 빚었다. 서예지가 스페인의 한 명문 대학교에 입학했다고 알려져 있었으나, 실제로는 학교를 다니지 않은 것. 2017년 3월 JTBC 예능 '아는 형님'에서 '스페인에서 대학을 다녔다'고 직접 말한 장면도 있어 더욱 문제가 됐다. 학력 위조 논란에 서예지 소속사는 "서예지가 스페인 마드리드 소재 '마드리드 콤플루텐세 대학교'에 합격 통지를 받았으나 한국 활동으로 다니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논란도 논란이지만 서예지에게 '밉상' 낙인이 깊게 찍힌 이유는 서예지가 곤란할 것 같은 자리를 교묘히 피하고 있다는 것이다. 가스라이팅 의혹으로 인해 지난해 4월 당시 영화 '내일의 기억' 시사회에 갑작스럽게 불참하며 "개인사유"라고만 둘러댔다.
사진=tvN '이브 '영상 캡처
사진=tvN '이브 '영상 캡처
심지어 이번 '이브' 제작발표회는 열리지도 않았다. 통상 첫 방송을 앞두고 진행되는 제작발표회는 작품 홍보를 위해 필수적인 것으로 여겨진다. 부득이하게 참석하지 못하는 배우가 있다면 사전 녹화를 하거나 해당 배우를 제외한 나머지 배우들과 제작진만 참석해 진행되기도 한다. '이브' 측의 해명은 촬영 일정이 빠듯해 진행하지 못한다는 것이지만, 얕은 수로 대중을 속이려는 '눈 가리고 아웅'에 불과하다.

이날 방송에서는 서예지는 갖은 의혹들을 하나도 씻어내지 못했다. 19금의 수위의 장면에서 과감한 노출 연기를 펼쳤지만, 오히려 시청자들은 '불필요하게 과한 수위였다', '뜬금없었다', '갑자기?' 등 거부감을 보였다. 파격적 장면으로 논란거리를 잊히게 할 의도가 아니냐는 것.

서예지는 드라마 복귀를 앞둔 지난 2월 소속사를 통해 "너무 늦게 이렇게 글로나마 마음을 전해드리는 점 죄송하다"며 "그동안 저에게 주신 질책과 수많은 이야기를 보며 저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어 "저의 부족함으로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많은 실망감을 안겨드린 점 다시 한번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전한 바 있다.

하지만 무엇이 죄송하고, 어떤 것이 심려를 끼쳐드렸는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계속해서 두루뭉술 넘어가려 한다면 이번 드라마의 작품성과는 무관하게 끝날 때까지 '서예지 논란'이 따라붙을 것이다. 서예지가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제대로 직면하지 않는다면 이번 드라마로 아무리 뛰어난 연기력을 선보인다 해도 등 돌린 대중의 마음을 다시 붙잡긴 어려울 것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