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원의 넷추리》
논란 해소 안 된 서예지로 인해 가려진 '이브' 박병은 연기
극 중 서예지와 위험한 감정에 빠지는 상류층 인물
시청자도 얼어붙게 하는 냉소적 분위기 '몰입도↑'
'이브' 스틸 / 사진제공=tvN
'이브' 스틸 / 사진제공=tvN


《김지원의 넷추리》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가 수많은 콘텐츠로 가득한 넷플릭스, 티빙 등 OTT 속 알맹이만 골라드립니다. 꼭 봐야 할 명작부터 기대되는 신작까지 방구석 1열에서 즐길 수 있는 작품들을 추천합니다.

'논란 콜렉터' 서예지로 인해 뜻하지 않게 가려지고 있는 배우가 있다. 최근 방송을 시작한 tvN 수목드라마 '이브'의 남자 주인공 박병은이다. 박병은은 치정 복수극의 중심을 잡는 하나의 축으로서, 긴장감을 만들어내고 있다.

'이브'에서 박병은은 재계 1위 LY그룹의 최고 경영자 강윤겸 역으로 등장했다. 강윤겸은 정재계 최고의 권력자 집안의 딸 한소라(유선 분)와 부부 관계지만 어느 날 알게 된 이라엘(서예지 분)과 위험한 감정에 빠진다. 이라엘은 어릴 적 아버지가 산업스파이로 몰려 억울한 죽음을 당한 뒤 최상류층 오너 일가에 복수하기 위한 준비를 13년간 해왔다. 최근 방송된 1회, 2회에서 강윤겸은 자신을 유혹하는 이라엘에 점차 매료돼 가는 모습을 보였다. 강윤겸은 이라엘에 경계를 늦추지 못하면서도 그녀의 모습에서 눈을 떼지 못한다. 아내와 잠자리에서도 이라엘을 상상하며 충격을 안겼다.

박병은은 무표정한 얼굴로 쉽게 감정을 드러내지 않으며 냉소적인 분위기를 만들어냈다. 모든 것을 꿰뚫어보는 듯한 날 선 눈빛은 시청자들도 얼어붙게 하며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이브'에서 선보인 바와 같이 박병은은 악역으로 얼굴을 알렸다. 박병은의 작품 속 서늘함과 악독함은 극의 긴장감을 단숨에 증폭시켰다. 박병은의 압도적 악역 연기가 돋보였던 작품을 살펴봤다. '원라인'(2017) | 넷플릭스, 티빙, 웨이브
영화 '원라인' 포스터 / 사진제공=NEW
영화 '원라인' 포스터 / 사진제공=NEW
'원라인'은 평범했던 대학생 민재(임시완 분)가 전설의 베테랑 사기꾼 장 과장(진구)을 만나 모든 것을 속여 은행 돈을 빼내는 신종 범죄 사기단에 합류해 펼치는 범죄 오락 영화. 박병은은 신종 범죄 사기단 멤버 중에서도 성공에 대한 욕심이 가장 강한 박 실장 역을 맡았다. 박 실장은 거리낌 없이 부와 명예가 좋다며 자신의 감정을 드러내는 동시에 성공을 위해서라면 물불 가리지 않는 과격한 인물이다.

박병은은 이 영화에서 몇 차례나 관객들의 심장을 조이게 하는 악한 연기를 선보인다. 유난스러운 표정이나 행동이 없어 더욱 섬뜩한 느낌을 준다. '암살'(2015) | 넷플릭스, 왓챠, 티빙, 웨이브
영화 '암살' 스틸 / 사진제공=쇼박스
영화 '암살' 스틸 / 사진제공=쇼박스
'암살'은 1933년 상하이와 경성을 배경으로 친일파 암살 작전을 둘러싼 독립군들과 임시정부대원, 그들을 쫓는 청부살인업자까지 이들의 엇갈린 선택과 예측할 수 없는 운명을 그린 작품. 박병은은 미츠코(전지현 분)의 남편이자 피도 눈물도 없는 일본인 장교 카와구치 대위 역을 맡았다.

박병은은 "카와구치 역을 너무나 하고 싶어서 오디션을 5차까지 보면서 최선을 다했다. 악역이지만 출연하게 돼 너무나 기뻤던 작품"이라고 밝힌 바 있다. '암살'에서 박병은은 여린 소녀를 총살하는 만행을 저지르고도 눈 하나 깜짝하지 않는 잔악무도한 모습은 소름을 끼치게 했다. '보이스3'(2019) | 티빙
'민폐 서예지'에 가려진 박병은…눈 하나 깜짝 않는 잔악함 [TEN스타필드]
'보이스3'는 범죄현장의 골든타임을 사수하는 112 신고센터 대원들의 치열한 기록을 그린 소리 추격 스릴러. 박병은이 연기한 카네키 마사유키는 인권운동가이자 대학 교수로 겉으로는 온화하지만, 실체는 양심의 가책 없이 사람을 죽이는 살인마.

반인륜적 혐오사이트를 운영하며 아무렇지 않게 사람들을 죽이는 모습은 오싹함을 자아냈다. 미소를 짓다가도 한순간 서늘하게 돌변하는 모습으로 긴장을 늦출 수 없게 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