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브'./사진제공=tvN
'이브'./사진제공=tvN


tvN 새 수목드라마 ‘이브’ 서예지, 박병은, 유선의 긴장감 서린 삼자 대면이 공개됐다.

오늘(1일) 첫 방송되는 ‘이브’는 13년의 설계, 인생을 걸고 펼치는 한 여자의 가장 강렬하고 치명적인 격정멜로 복수극. 배우 서예지, 박병은, 유선, 이상엽이 주연을 맡고 ‘드라마 스테이지 2020-블랙아웃’, ‘경이로운 소문’을 연출한 박봉섭 감독과 드라마 ‘잘 키운 딸 하나’, ‘미녀의 탄생’, ‘착한 마녀전’ 등을 집필한 윤영미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극 중 서예지는 어린 시절 부친의 충격적인 죽음 이후 복수를 설계해온 치명적인 여자 이라엘 역을 맡았다. 박병은은 라엘을 만난 후 사랑에 빠져 위험한 선택을 하게 되는 기업 LY의 최고 경영자 강윤겸으로, 유선은 완벽하고 화려한 겉모습 속에 정서적 불안과 남편에 대한 집착을 지닌 여자 한소라로 분한다.

이런 가운데 ‘이브’ 측이 첫 방송을 앞두고 라엘, 윤겸, 소라의 삼자대면 스틸을 공개했다. 윤겸은 해사하게 웃는 라엘에게서 눈을 떼지 못하고 있고, 소라는 라엘을 바라보는 윤겸의 눈빛에서 이상기류를 감지한 듯 표정을 굳힌 모습. 각기 다른 감정을 품은 채 마주한 세 사람의 시선이 교차되며 긴장감을 선사한다.

라엘은 대화가 오가는 파티 중임에도 오로지 윤겸에게 시선을 고정시킨 채 그의 일거수일투족을 주시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이에 아슬아슬한 긴장감이 느껴지는 세 사람이 어떻게 얽히고 설켜갈지, 요동칠 이들의 관계에 궁금증이 모인다.

‘이브’는 라엘이 13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설계한 끝에, 인생을 걸고 펼치는 가장 강렬하고 치명적인 격정멜로 복수극. 이에 라엘은 윤겸을 유혹하는 것으로 복수를 시작한다. 이로 인해 윤겸은 위험한 사랑의 덫에 빠지게 되고, 그간 철저하게 성공만을 바라보며 쌓아 올린 자신만의 견고한 세계가 한순간에 무너지며 급격한 변화를 겪게 될 예정이다. 이에 윤겸을 목표로 복수의 화살을 당기며 시작될 라엘의 복수극이 어떻게 펼쳐질지 주목된다.

‘이브’ 제작진은 “한 사람의 세계가 무너질 정도의 강력한 유혹, 그리고 라엘이 인생을 건 복수의 시작점을 보다 명확하고 몰입감 있게 담아내기 위해 1, 2회 방송을 19세 이상 관람가 등급으로 편성했다”며 “이후 방송분의 시청 등급은 격정멜로 복수극이라는 장르적 특성을 살리고 시청자들의 몰입을 극대화할 수 있는 연출에 중점을 두고 전반적으로 고려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브'는 1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