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갓파더' 방송 화면.
사진=KBS '갓파더' 방송 화면.


아이키가 25살에 아줌마 소리를 듣고 슬펐다고 털어놨다.

지난 5월 31일 방송된 KBS2 예능 '新가족관계증명서 갓파더'(이하 ‘갓파더’)에서는 가비의 새집을 찾아온 강주은과 절친한 댄서 아이키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강주은은 아이키에게 "너무 대단하다, 어린 나이에 결혼하고, 활동도 하고, 보통 힘든 게 아닌데"라고 물었다. 아이키는 24살에 결혼해 25살에 딸 연우를 출산, 2년 만에 댄서로 활동을 재개했다.

아이키는 "임신했을 때 병원에서 검사하고 집으로 돌아가는데 뭔가가 먹고 싶더라. 검은 봉지를 들고 횡단보도를 지나가는데, 뒤에서 '아줌마! 이거 떨어졌어요' 하더라. 나를 부르는 건 줄 몰랐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아이키는 "그날 하루 동안 너무 슬펐다, 엄마가 되는 과정이긴 한데 그 말을 들을 준비가 안 되어있었다, '아줌마'라는 말이 싫은 건 아니지만 25살이었으니까"라며 "행복한 사람을 만나 행복한 가정을 꾸리겠다고 생각했지만, 그건 피할 수 없더라. 여자에서 엄마가 되는 과정, 엄마가 됐을 때 나로 사는 게 아니라 누구의 엄마로 사는 것, 그 마음의 준비가 많이 필요하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강주은 역시 "나도 어린 나이인 23살에 결혼하고, 아기도 비슷한 나이인 26살에 가졌다. 그러면서도 워킹맘으로 활동하고"라고 공감했다. 미혼인 가비는 "나는 결혼의 기역도 관심 없고, 아이 낳을 생각도 없다"고 말했다.
사진=KBS '갓파더' 방송 화면.
사진=KBS '갓파더' 방송 화면.
아이키와 가비는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서 대결 상대로 만났던 것을 회상했다. 두 사람은 "악연으로 끝났을 수도 있다"며 "서로 색깔이 다르고, 경쟁 상황이었으니까. 처음엔 장난이 아니었다"고 밝혔다.

가비는 "1대1 대결에서 내가 언니를 이겨 먹겠다고 바지를 벗고 퍼포먼스를 했다. 그러다 바지가 신발에 걸렸는데 언니가 그걸 벗겨줬다"고 말했다.

이에 아이키는 "그건 엄마의 본능"이라며 "아이들이 바지를 못 벗고 있으면 벗겨줘야 하기 때문"이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