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혜은이, 믿었던 가족에 배신 당하고 빚 떠안아 "내가 모르는 도장 찍혀"('같이삽시다')


[종합] 혜은이, 믿었던 가족에 배신 당하고 빚 떠안아 "내가 모르는 도장 찍혀"('같이삽시다')
[종합] 혜은이, 믿었던 가족에 배신 당하고 빚 떠안아 "내가 모르는 도장 찍혀"('같이삽시다')
[종합] 혜은이, 믿었던 가족에 배신 당하고 빚 떠안아 "내가 모르는 도장 찍혀"('같이삽시다')
사진=KBS2 '같이삽시다' 영상 캡처
사진=KBS2 '같이삽시다' 영상 캡처
혜은이가 믿었던 가족들에게 배신 당한 경험을 털어놓았다.

지난 31일 방송된 KBS2 예능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이하 ‘같이삽시다’)에서는 박원숙, 이진경, 김청, 혜은이가 옥천 관광에 나섰다.

혜은이는 "젊은 사람들이 하는 스탬프 투어를 하는 걸 보고 해보고 싶었따“며 부소담악 도장깨기에 나선 이유를 밝혔다.

이에 앞서 혜은이는 "도장 함부로 찍으면 안 되지 않나"라고 말했다. 미혼인 이경진은 "난 도장 안 찍고 혼자 머물렀다. 찍기 전에 많은 생각을 했다"고 회상했다. 김청은 "나도 도장은 찍어본 적은 없다"고 했다.

혜은이는 "나는 내가 도장을 찍어본 적은 없다. 그런데 나도 모르게 자꾸 찍히더라"고 털어놨다. 그는 "누구인지 말할 수 없지만 내 형제 중에 누가 도장을 찍었다. 집을 사려고 하는데 돈이 부족해 빌리기로 한 상황이었다. 예를 들어 집을 사는 데에 100원이 부족했다면, 나는 100원을 빌려서 사라는 거였다. 그렇게 생애 첫 집을 샀는데 알고 보니 빌린 돈이 100원이 아니라 300원이더라. 가족이라 믿어서 그랬다"며 속상해 했다. 박원숙, 이경진, 김청은 "다 지나간 일이다. 현재와 미래만 보자"며 혜은이를 위로했다.

박원숙은 “나는 도장 파주는 분에게 앞뒤를 구분해서 표시해달라고 했다. ‘찍기 전에 한 번 더 생각하라’고 하더라”며 “내가 도장을 개인금고에 넣어놨는데 엄마가 '도장이 춥다고 하더냐. 이미 해먹을 거 다 해먹은 도장을 왜 금고에 넣냐'고 하더라"며 웃음을 터트렸다.

이후 박원숙, 혜은이, 이경진, 김청은 야구 시타와 시구에 나섰다. 야구장에 처음 와본다는 박원숙은 “야구장에서 치킨 먹고 응원하는 것이 부러웠다”고 전했다. 이경진은 "내가 40년 전에 야구의 뭔가를 했는데 같은 이유로 왔다"며 이글스 경기의 시구 시타 초청 받았다고 밝혔다. 이경진은 "내가 옛날에 해봤지만 오늘은 더욱 떨린다"고 말했다. 혜은이도 "오래 살면서 많은 경험을 해봤지만 이런 경험을 또 언제 해보겠냐"며 떨리는 마음을 드러냈다. 네 사람은 시구를 무사히 마친 후 여기 경기를 관람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