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농구공녀'가 별명"…가슴 G컵 사연자의 고민, "축소술 생각은 없다" ('진격의 할매')


가슴 사이즈가 G컵이라 시선 폭력에 시달리는 여성이 시선 폭력으로 인한 고충을 털어놨다.

지난 31일 방송된 채널S '진격의 할매'에는 가슴 사이즈가 G컵이라 시선 폭력에 시달리는 사연자가 출연했다.

이날 선혜연 씨는 "하루에도 수십 번씩 시선 폭력에 시달린다"며 "가슴 사이즈가 G컵이라 이런 시선 폭력을 안고 살아가야 하는지가 고민이다"라고 말했다.

할매들은 일부러 파인 옷을 입고 온 건지 물었고 혜연 씨는 "제가 입어서 그렇지 작은 사이즈가 입으면 올라간다. (가슴) 무게 때문에 옷이 내려간다"고 답했다.
[종합] "'농구공녀'가 별명"…가슴 G컵 사연자의 고민, "축소술 생각은 없다" ('진격의 할매')
[종합] "'농구공녀'가 별명"…가슴 G컵 사연자의 고민, "축소술 생각은 없다" ('진격의 할매')

박정수는 "가슴골이 보이면 우리나라 사람들은 쳐다보긴 하더라"라고 공감하자 "파이지 않은 큰 옷을 입어도 계속 쳐다본다. 길 가다 붙잡고 욕을 하거나 여자분들은 비아냥거리거나 아주머니들은 나가라고 하기도 한다"고 고민을 토로했다.

선혜연 씨는 "해운대에 갔는데 바닷가는 다들 비키니도 입지 않나. 반바지에 반팔 조금 파인 걸 입었는데 젊은 남자가 심한 욕을 하면서 '쟤는 몸이 저런데 왜 저런 옷을 입느냐'고 하더라"라며 욕을 들었던 사연을 밝혀
분노케 했다.

지금보다 더 어릴 때 힘들었을 것 같다는 김영옥의 걱정에 "어렸을 때는 '농구공녀'라고 불렸다. 친구가 '너 별명 농구공녀래'라고 알려줬을 때 많이 울었었다. 학교 행사 같은 데 가면 사람들이 수군대기도 했다"고 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종합] "'농구공녀'가 별명"…가슴 G컵 사연자의 고민, "축소술 생각은 없다" ('진격의 할매')
많이 울었다는 선혜연 씨. 그는 "내 몸 때문에 아무도 나를 좋아해 주지 않겠구나라는 생각을 했다"고 했다.

특히 스토킹을 당한 적도 있다고. 선혜연 씨는 "옆집 사람이 집을 들여다보고 있다고 제보를 해주셔서 저랑 제 친구가 '우리가 잡자'라고 야구 방망이를 들고 쫓아갔다. 잡고 보니 처음 스토커가 아니라 두 번째 스토커였다"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이어 "다른 스토커는 문을 닫으려는데 코앞까지 왔다. 소리를 질러서 옆집 사람이 신고해줘서 잡게 됐다. 가택 침입으로 처벌을 받을 수 있었는데 합의도 안 해줬는데 집행유예가 나왔다. 우리가 잡은 사람은 훈방 조치 됐다"고 말해 분노를 유발했다.
[종합] "'농구공녀'가 별명"…가슴 G컵 사연자의 고민, "축소술 생각은 없다" ('진격의 할매')
[종합] "'농구공녀'가 별명"…가슴 G컵 사연자의 고민, "축소술 생각은 없다" ('진격의 할매')
경찰 조사 당시 스토커들은 사연자가 이국적이고 섹시해서 스토킹했다고 말했다고 말해 욕을 유발했다.

선혜연 씨는 "20살에 부정교합 때문에 성형외과를 갔는데 가슴 축소 수술을 먼저 권유하셨다. '보기 싫지 않으냐'라고 하더라. 스트레스가 심할 땐 축소 수술에 대한 생각이 있었다. 첫 번째는 무섭고 몸에 대한 자존감이 낮았기 때문에 한 번 하면 다른데도 하고 싶고 물꼬를 트게 될까 봐 안 했다. 그리고 지금도 (축소 수술) 안 하고 싶다"고 완강한 태도를 보였다.

살을 빼는 게 어떻겠냐는 할매들의 조언. 그는 "15kg 덜 나갈 때도 F컵이었다"고 설명했다.
[종합] "'농구공녀'가 별명"…가슴 G컵 사연자의 고민, "축소술 생각은 없다" ('진격의 할매')
[종합] "'농구공녀'가 별명"…가슴 G컵 사연자의 고민, "축소술 생각은 없다" ('진격의 할매')
콤플렉스 때문에 큰 옷을 입고 가리고 다녔다는 사연자. 선혜연 씨는 "가릴수록 자존감이 낮아지더라. 그래서 플러스 사이즈 모델을 시작했다. 플러스 사이즈 모델은 모델인데 몸이 더 큰 모델이다. 자존감을 회복하기 위해 그 일을 시작했는데 도움이 됐다. 내 몸의 아름다움을 배우고 내 몸을 이대로 사랑할 줄 아는 법을 알게 됐다"고 해 할매들의 박수를 받았다.

선혜연 씨는 "몸이 이렇다고 해서 쳐다볼 권리를 드리는 건 아니기 때문에 조금 더 배려 있는 시선을 주는 게 어떨까 싶고, 제 몸 때문에 스토킹이나 시선을 감당해야 한다고 가정하지 않으셨으면 좋겠다"고 일갈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