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개그맨 양상국이 50일 전 돌아가신 아버지를 떠올리며 죄책감과 후회로 오열했다.

지난 31일 방송된 채널S '진격의 할매'에는 양상국이 출연해 "아버지가 얼마전에 돌아가셨다. 근데 저 때문에 돌아가신 것 같다"고 고백했다.

이날 양상국은 "뇌경색이 오셨다. 간단한 수술이라고 했는데 수술하면서 뇌출혈이 터졌다. 왼쪽이 불편하셔서 요양 병원에서 재활하던 중에 하루 만에 코로나로 돌아가셨다"고 밝혔다.

그는 "어머니가 2, 3년 간병하셨다. 코로나라 면회가 안 됐다. 면회가 안되는 건 그때는 별거 아니라고 생각했다. 재활 후 집에 오실 거라 생각했다"고 했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아버지의 임종 전날 그의 어머니가 코로나에 걸리셨다고. 양상국은 "스케줄을 가면서 엄마한테 전화를 걸어 괜찮냐고 물었다. 아빠는 어떤지 물어봤는데 '아빠도 기침을 조금 하는 것 같다'고 하더라. '혹시 걸렸나?' 짐작을 했는데 30분 뒤 전화가 와서 아버지가 돌아가셨다고"라며 울먹였다.

양상국은 "살다 살다 이런 장례식은 처음이다. 아버지가 돌아가셨다는 이야기를 듣고 장례식장으로 출발했다. 어머니가 코로나셨지 않나. 자가 격리를 해야 했다. 형은 2년간 출장을 안 가다가 하필 임종 전날 미국 출장을 갔다. 그래서 가족이 아무도 없었다"고 말했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코로나에 걸렸기 때문에 화장을 먼저 해야 했다는 양상국의 아버지. 양상국은 "아무도 없는 상태에선 아니라고 말해서 일단 화장을 안 했다. 코로나 환자를 받는 장례식장이 따로 있더라. 그래서 거기를 찾아서 아버지를 모셨다. 처음엔 너무 슬펐는데 혼자 해야 한다는 생각이 너무 크더라"며 눈물이 안 났다고 털어놨다. 상주 역할에 대한 부담감이 그를 누른 것.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입관도 못 하고 있다 3일째에 양상국의 형이 장례식장에 도착하면서 입관했다. 양상국은 형이 오니까 그제야 눈물이 터졌다고.

양상국은 "그렇게 아버지를 보러 갔는데 (코로나 때문에) 수의도 못 입고 가셨다. 비닐 팩 안에 그렇게 있다가 가셨다. 형하고 저하곤 방역복을 입고 (입관) 갔는데, 마지막으로 한 번만 만져보고 싶은데 그게 안 되니까 그것도 후회가 되더라"라며 눈물을 터트렸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아버지의 임종 후 후회만 계속됐다는 양상국. 그는 "아버지가 3년 전에 칠순이셨는데 칠순 잔치를 안 하셨다. 칠순 잔치를 안 하면 아프다는 말이 있더라. 카레이싱을 하다 보니 팀 경기가 있어 가족끼리 조촐하게 칠순을 보냈다. '혹시 칠순 잔치를 안 해서 그런가?' 돌아가시고 나니 그게 마음이 쓰였다"고 했다.

또 "아버지가 코 줄을 하고 계셔서 음식을 드시지 못했다. 아버지가 뭘 좋아했지, 떠올리는데 막상 생각이 안 나는 게 슬프더라. 그게 슬퍼서 혼자 울었다. 장사하는 친구들에게 음식을 하나씩 가져와달라고 했다. 영정 앞에 올려뒀는데 살아 계실 때 드려야 했는데"라고 후회했다.

양상국은 "아버지가 아프시고 나서 버릇이 생겼다. 마지막 통화가 될 수도 있다는 생각에 통화를 늘 녹음했다. 요양 병원에 가시고 나니까 아버지 목소리를 못 들으면 슬플 것 같더라"고 설명했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이어 "존경하는 사람을 쓰라고 하면 언제나 아버지를 썼다. 아버지는 원래 착하신 분인데 더 착하게 사셨다. 택시를 하시면서도 내게 피해가 갈까 봐 연예인이라고 자랑을 안 하셨다. 장례식장에서도 가장 많이 들은 말이 '법 없이도 살 사람'이셨다"고 아버지를 자랑했다.

양상국은 '진격의 할매'가 준비한 '아버지와 양상국 그림'을 선물 받고 오열했다. 엉엉 울기만 하는 그의 모습에 박정수, 나문희, 김영옥도 조용히 눈물을 훔쳤고, 양상국을 위로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