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주민경./사진=조준원 기자
배우 주민경./사진=조준원 기자


배우 주민경이 윤경호와 재결합 결말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주민경이 31일 텐아시아 인터뷰룸을 찾아 JTBC 수목드라마 '그린마더스클럽'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지난 26일 종영한 '그린마더스클럽'은 초등 커뮤니티의 민낯과 동네 학부모들의 위험한 관계망을 그린 작품. 극 중 주민경은 똑똑한 딸 수인(박예린 분)을 위해 무리하게 상위동에 들어선 알파맘으로, 엄마들 가운데 유일하게 다세대 주택에 거주하는 박윤주 역을 맡아 열연했다.

극중 주민경의 남편 이만수(윤경호 분)와 변춘희(추자현 분)은 전 연인관계로 밝혀지며 부부 사이에 금이 가기도. 그러나 마지막회에서는 별거하던 박윤주와 이만수는 변춘희 아버지 장례식장에서 재회하며 재결합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주민경은 "나라면 이미 이혼하고 뒤짚어 엎고, 사방팔방 소리칠 거다. 그러나 윤주에게는 수인이 밖에 없다. 수인이에게 자기 삶을 바치는 엄마니 윤주에게는 해피엔딩일 것 같다. 만수도 참회의 눈물을 보여주지 않았나. 대화를 회피하던 부부가 서로의 감정을 솔직히 털어놨다는 것만으로도 큰 위로가 됐을 것 같다"고 말했다.

만수에게 춘희와 민경의 존재는 어떤 의미일까. 주민경은 "추측컨데 만수에게 윤주는 자신의 가장 소중한 자식을 낳아준 여자라는 느낌일 것 같다. 춘희는 지켜주지 못했다는 미안함과 정말 사랑했던 여자 아닐까"라며 씁쓸해했다.

주민경은 이요원에 대해 '츤데레'라고 말했다. 그는 "무심한 말투로 엄청 챙겨준다. 내가 옷을 안 입고 있으면 옷 입으라고, 나는 무거워서 못 입는다고 한다. 세트장에 먼지가 많으니까 나가서 숨좀 돌리고 올라고, 나는 괜찮다고 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이어 "추자현 선배님은 김밥을 자주 싸와서 배우, 스태프들에게 나눠줬다. 손 더러워진다고 일일이 입에 다 넣어주기도 했다. 김규리 선배님은 항상 환한 미소로 서스럼 없이 말을 걸어줬고, 장혜진 선배님은 너무 잘하고 있다고 칭찬을 해줬다"고 고마워했다.

대선배들과 연기하며 배운 점도 많았다. 주민경은 "예전에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를 끝낸 뒤 인터뷰에서 손예진 선배 연기를 보면서 연기의 결을 늘려가고 싶다고 했었다"며 "선배님들 연기를 보면 슬픔의 단계도 결을 나눠서 이렇게 표현하는구나, 생각해보지 못한 거에 눈을 뜨게 된다"고 말했다.

데뷔 8년 만에 첫 주연작을 거머쥔 주민경. 그는 "처음 연기를 시작했을 때는 이렇게 큰 역할을 맡을 거라 상상을 못했다. 기회를 줬기에 해내야 한다는 부담이 있었는데, 선배님과 감독님, 작가님의 서포트 아래서 행복한 시간을 보낸 것 같다"고 감사를 표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