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세찬, 장도연, 허영지, 코드 쿤스트./사진제공=카카오TV
양세찬, 장도연, 허영지, 코드 쿤스트./사진제공=카카오TV


1년 만에 시즌2로 돌아온 '체인지 데이즈'가 참여 커플 및 여행 기간을 한층 늘리며 더욱 풍성한 서사를 예고했다.

31일 카카오TV '체인지 데이즈 시즌2'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장도연, 양세찬, 코드 쿤스트, 허영지와 이재석 PD가 참석했다.

'체인지 데이즈 2'는 나이와 직업, 연애 기간은 서로 다르지만, 각양각색의 이유로 이별의 문턱에 서 있는 연인들이 함께 여행하며 진정한 행복을 찾아가는 신개념 연애 리얼리티.

4쌍의 커플이 같은 연애 고민을 지닌 남녀들과 2주간 함께 자신의 속마음을 되돌아보며 여행 마지막 날 기존 연인과 함께 돌아갈지, 각자가 원하는 엔딩을 찾아 아름다운 이별을 맞을지, 새로운 사랑을 시작할지 선택한다.
양세찬, 장도연, 이재석 PD, 허영지, 코드 쿤스트./사진제공=카카오TV
양세찬, 장도연, 이재석 PD, 허영지, 코드 쿤스트./사진제공=카카오TV
이재석 PD는 "진짜 커플들의 리얼한 고민을 담고 싶었다. 불순한 의도가 있는 게 아니라 이별의 위기에 처한 커플이라면 솔직한 이야기를 담을 수 있을 것 같았다"라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체인지 데이즈' 시즌1은 누적 조회수 4700만뷰를 기록하는 등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이 PD는 '체인지 데이즈'만의 차별점에 대해 "솔로들의 설레는 시작도 아니고 이별을 한 후에 겪는 아픔도 아니고, 지금 만남을 유지하고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라는 게 다른 연애 프로그램과는 다른 점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시즌1에 비해 시즌2 신청 커플 숫자도 훨씬 많아졌다. 이 PD는 "시즌1 공개 이후라 신청 커플 숫자는 압도적으로 많았다. 시즌1 때 신청했던 커플이 다시 신청하기도 했고, 결혼한 분들이 신청한 분들도 계셨다"고 밝혔다.
'체인지 데이즈2' 양세찬./사진제공=카카오TV
'체인지 데이즈2' 양세찬./사진제공=카카오TV
시즌2에서는 3쌍이 아닌 4쌍의 커플이, 1주가 아닌 2주 동안 여행한다. 이에 이 PD는 "시즌1 때 같이 참여했던 커플 중에 다수가 일주일은 짧다는 의견을 줬다. 고민이 많은 여행이고 심리적으로 하드한데, 심사숙고할 수 있는 시간이 더 있으면 좋지 않을까 하여 2배로 늘렸다. 함께 고민을 나누는 시간이 늘어나니 인물도 늘어나게 됐다"고 설명했다.

등장인물이 늘어남에 따라 몰입도가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회당 시간도 늘어났고, 편집에도 많은 공을 들여서 회차마다 주목받는 커플들이 조금씩 다르다. 몰입도가 떨어질 일은 없을 것 같다"고 자신했다.

대본은 전혀 없다고 강조하기도. 이 PD는 "현장에 제작진이 거의 없다. 촬영한다는 느낌은 거의 들지 않게 철저하게 관여하지 않는다. 그날 해야 하는 구성은 있지만, 그것 역시 미리 알려주지 않는다. 선택은 전적으로 본인들의 몫"이라고 말했다.
'체인지 데이즈2' 장도연./사진제공=카카오TV
'체인지 데이즈2' 장도연./사진제공=카카오TV
'체인지 데이즈 2'에 대해 장도연은 "청양고추"라고 말했고, 코드 쿤스트는 "블록버스터"라고 덧붙였다. 연애 과몰입으로 활약했던 허영지는 "이번 시즌에서도 빙의가 된다. 인격 30개를 담당하고 있다"고 밝혔다.

본인이 '연애 도사'라고 생각하냐고 묻자 코드 쿤스트는 "연애 도사는 아닌 것 같다. 시즌2는 나도 처음 보는 상황과 감정들이 많아서 아직 연애 초짜인 것 같다"고 말했다.

자신의 연애 스타일과 비슷한 남자 출연자가 있냐는 질문에 양세찬은 "연애할 때 분위기가 안 좋을 때가 있지 않나. 그 부분들이 많이 공감되는 것 같다. 힘들었을 때 생각도 나고"라고 회상했다.
'체인지 데이즈2' 코드 쿤스트./사진제공=카카오TV
'체인지 데이즈2' 코드 쿤스트./사진제공=카카오TV
실제로 연인과 '체인지 데이즈'에 출연하면 어떨까. 코드 쿤스트는 "프로그램을 이용해서 내 진심을 알아보고 연애를 잘 개선해나가야겠다고 시작했다가, 마지막에는 티셔츠가 다 찢어진 채로 막대기 들고 뛰어다니지 않을까"라며 웃었다. 장도연은 "나는 출연 안 할 것"이라며 고개를 내저었다.

코드 쿤스트는 '체인지 데이즈' 시즌1을 찍으며 바뀐 변화에 대해 "다른 사람의 연애를 볼 기회가 별로 없지 않나. 이 프로그램을 촬영하면서 상대편의 중점에서 보게 되는 습관이 생긴 것 같다"고 말했다.
'체인지 데이즈2' 허영지./사진제공=카카오TV
'체인지 데이즈2' 허영지./사진제공=카카오TV
'체인지 데이즈 2'는 카카오TV뿐만 아니라 글로벌 OTT 넷플릭스를 통해서도 공개된다. 이 PD는 "더 많은 사람이 볼 수 있다는 건 기분 좋은 일인 것 같다. 서구권의 연애 프로그램보다는 수위가 강하지는 않을 것 같은데 연애와 사랑 키워드는 국경이 없으니까. 우리만의 분명한 색채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MC들은 '체인지 데이즈 2'를 한 단어로 '파국', '설렘', '날씨', '게임'으로 정의했다. 결말에 대한 힌트를 묻자 이 PD는 "시즌1과 시즌2는 결말이 다르다"고 귀띔했다.

'체인지 데이즈 2'는 오는 6월 2일 오후 7시 처음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