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임창정 인스타그램
사진=임창정 인스타그램


가족의 의미는 시대에 따라 바뀐다. 최근에는 친족이 아니더라도 동거인 등을 가족으로 인정하고 있는 추세. 정부도 이런 추세에 발맞춰 비혼 동거인 등 다양한 가족 형태를 법적으로 인정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피를 나누지는 않았지만 친형제 자매 같은 가족이 있는 것.

연예계 대표적인 재혼가정으로는 임창정, 서하얀 부부가 있다. 2013년 프로골퍼 김씨와 이혼한 임창정은 세 아들이 있는 상태에서 2017년 18살 연하 서하연과 재혼해 두 아들을 더 낳았다. 서하얀은 임창정과 전처에서 낳은 아들들과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 다만 셋째 아들 준호 군은 친모가 직접 양육 중이다.

지난 30일 방송된 SBS ‘너는 내 운명’에서는 서하얀이 셋째 아들과 친모에 대해 언급했다. 첫째, 둘째 아들은 동생들을 돌봤다. 그때 셋째 준호가 집에 돌아왔다. 서하얀은 “셋째 호야는 친엄마랑 살고 있다. 대신 자주 왕래한다. 남편이 예전에 혼자였을 때 첫째가 8살, 둘째가 6살, 셋째가 4살이었다. 기저귀도 안 뗐을 때라 엄마의 손길이 필요했다”고 설명했다.

첫째와 둘째도 친모와 종종 만나고 있다고 말한 서하얀은 "내가 언젠가 호야한테 '언제 형들이랑 같이 살 거야?'라고 물어봤는데 '나까지 이쪽으로 오게 되면 엄마(친모)는 누가 지켜주나. 나중에 갈 거다' 이렇게 얘기하더라. 그 말을 듣는 순간 나도 마음이 울컥했다. 엄마 마음인지라. 그래서 '알겠다. 호야가 하고 싶은 대로 해'라고 했다"고 털어놨다.
'동상이몽2' 서하얀/ 사진 제공=SBS
'동상이몽2' 서하얀/ 사진 제공=SBS
서하얀은 집에 도착한 호야에게 "잘 도착했다고 외할머니께 연락드리자"고 했고 서하얀도 함께 통화를 하게 되었다. 서하얀은 "호야 형아들이랑 놀다가 집에 잘 들여보내겠다"고 말하며 전화를 끊었다. 이런 광경을 처음 본다는 MC들은 "아이들 픽업도 있고 해서 종종 외할머니와 연락을 한다"고 밝혔다. 서하얀이 자신의 친어머니가 아닌 임창정 전처의 어머니와 직접 통화를 하는 모습이 전파를 탄 것.

그런가 하면 서하얀은 과거 둘째를 친모에게 데려다주며 직접 마주친 적이 있기도 하다고. 서하얀은 “서로 놀랐는데 무슨 말이 필요하겠냐. 서로 고개 숙이면서 키워주셔서 감사하다고 했다”고 해 뭉클함을 안겼다.

첫째와 둘째, 넷째, 다섯째는 임창정의 둘째 부인인 서하얀이 키우고 셋째는 첫째 부인인 김현주 프로가 육아를 하는 상황. 임창정의 두 아내가 공동육아를 하는 셈이다. 친권과 양육권 그리고 서로에 대한 배려가 만든 일반적이지 않은 모습의 가정. 하지만, 나와 다르다고 해서 손가락질 하는 여론이나 대중은 눈에 띄지 않는다.
사진=임창정 인스타그램
사진=임창정 인스타그램
임창정 서하얀 커플은 다양한 형태의 가족의 모습이 존재할 수 있는 것을 몸소 보여주고 있다.사회적으로 가족이란 개념이 급변하는 상황에서 임창정, 서하얀 부부 그리고 김 프로가 만든 모습은 진정한 가족의 의미가 무엇인지에 대해 질문을 던진다.

물론 한국 사회에서 임창정의 일반적이지 않은 가족의 모습을 불편하게 여기는 이들도 있을 터. 하지만 임창정 가족은 매주 방송을 통해 새로운 가족이 어떻게 지낼 수 있는지에 대한 답을 던져 주고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