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질 전과 13범 고민견 하키
윤하 "강형욱과 인연 있어"
사진=KBS2 '개는 훌륭하다' 방송 화면
사진=KBS2 '개는 훌륭하다' 방송 화면


'개는 훌륭하다' 강형욱 훈련사가 입질 전과 13범 고민견 하키에 대한 최후의 솔루션을 제안했다.

지난 30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된 KBS2 '개는 훌륭하다'에서는 생후 18개월 스피츠와 진도 믹스 하키에 관해 소개됐다.

이날 스페셜 게스트로 가수 윤하가 출연했다. 윤하는 "장모 치와와를 키우고 있다. 처음 입양하고 강아지에 대해 전혀 몰랐을 때 찾아보다가. 아 그때는 TV에 나오고 그러시진 않았다. '신계에 계신 분이 있다'라는 이야기를 듣고 (강 훈련사)를 만났다"며 인연을 밝혔다.

강 훈련사는 "당시가 기억난다. 모자를 푹 눌러쓰고 오셔서 조용히 왔다 갔다 하셨던"이라며 윤하에 대해 말했다.

이를 듣던 이경규는 "(TV 출연 이후) 강 훈련사가 좀 변한 것 같냐?"라는 질문을 했다. 윤하는 "좋은 쪽으로 많이 발전하신 거 같은. 되게 더 유해지셨다. 그때는 제대로 안 하면 내가 죽을 것 같은"이라며 웃음 지었다.

이후 고민견 하키에 대한 사연이 공개됐다. 제보자는 하키에게 물림 사고를 많이 당했다며 "더 심해지면 안 될 것 같아서 연락하게 됐다"고 했다.

아들 보호자는 "하키는 생후 1년 반 된 믹스견이다. 예쁘고 똑똑한 친구다"라고 이야기했다. 보호자와 있을 때는 순한 모습을 보여주던 하키. 외부인을 봤을 때는 계속해서 짖는 등 360도 다른 모습이 나왔다.

하키에 대한 제일 큰 걱정은 집에서 나왔다. 하키와 놀아주는 할아버지 보호자와 달리 지켜보기만 하는 할머니 보호자. 할머니 보호자는 "하키가 오면서 우리 부부도 대화가 많아지고 하키의 재롱을 보면서 웃음도 많이 생겼는데, 하키가 나를 콱 물더라"라고 언급했다. 이어 "갑자기 돌변해서 물으니까 하키에 대한 생각이 달라졌다"고 토로했다.

사연을 들은 강 훈련사가 등장했다. 하키와의 신경전을 펼친 그는 "어머니 아버지 잠시만 방에 들어가시면"이라고 부탁했다.

아들 보호자와 단둘이 남은 강 훈련사는 "내가 훈련을 많이 해보면 사례를 볼 수 있다. 어머니 아버지가 젊었다면 응원을 했을 것"이라며 "어머니가 겁을 먹으신 상황이고, 애정이 많으시다. 저런 분들은 이런 개를 만나면 꼭 지배된다. 싸움은 는다. 앞으로 세게 물고, 더 잘 물 것이다. 분리를 시켜야 한다"고 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