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손담비 "2세 계획 없었는데 지금은 '노력 중'…♥이규혁 "아들 원해"('동상이몽2')


[종합] 손담비 "2세 계획 없었는데 지금은 '노력 중'…♥이규혁 "아들 원해"('동상이몽2')
[종합] 손담비 "2세 계획 없었는데 지금은 '노력 중'…♥이규혁 "아들 원해"('동상이몽2')
[종합] 손담비 "2세 계획 없었는데 지금은 '노력 중'…♥이규혁 "아들 원해"('동상이몽2')
[종합] 손담비 "2세 계획 없었는데 지금은 '노력 중'…♥이규혁 "아들 원해"('동상이몽2')
사진=SBS '동상이몽2' 영상 캡처
사진=SBS '동상이몽2' 영상 캡처
손담비가 이규혁과 2세 계획을 밝혔다.

지난 30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 손담비는 남편 이규혁과 함께 친정을 찾았다.

손담비, 이규혁은 어머니와 길동시장을 방문했다. 어머니는 시장 사람들에게 사위 이규혁을 자랑했다. 또한 부부 몸보신을 위해 오리 백숙을 만들 재료를 샀다. 어머니는 “오리로 몸보신해주려고 한다. 네가 튼튼해야 빨리 애도 낳을 거 아니냐”라며 손주를 바랐다. 스튜디오에서 이 장면을 보던 이수지가 "벌써?"라며 놀라자 김구라는 "손담비가 나이도 있어 엄마 마음이 그렇다"고 말했다.

결혼 전 손담비는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 출연했을 당시 어머니는 "시집만 가면 길동시장에 와서 춤추겠다"고 말한 바 있다.이날 어머니는 "말했으니까 약속 지켜야 하지 않겠냐"며 시장에서 춤출 준비를 했다. 손담비가 방탄소년단의 '다이너마이트'를 틀자 어머니는 음악에 맞춰 몸을 움직였다. 손담비는 스튜디오에서 "제가 임신하면 '미쳤어'를 추신다고 한다. 의자 춤을 추겠다고 한다"고 전했다.

집으로 돌아온 뒤 어머니는 딸 부부를 위해 오리백숙을 만들었다. 어머니는 이규혁에게 "아들 하나 얻은 것 같다. 결혼식 하면 실감 날 것 같은데 시장가서 보여주니 흥분되더라. 행복이란 게 이런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2세 계획에 대해 "아들이 좋냐, 딸이 좋냐"고 물었다. 이규혁은 "아직까지는 아들을 원하는데 주위에서는 딸이 너무 예쁘다고 하더라"고 답했다. 스튜디오에 있던 손담비는 임신 계획에 대해 "원래 결혼할 때는 아기 생각이 없었는데 지금은 바뀌었다"며 "바로 가지면 더 좋고 신이 주시는 거니까 열심히 노력해 보겠다"고 밝혔다.

손담비는 어머니에게 이규혁 첫인상에 대해 물었다. 어머니는 "규혁이가 남자답고 카리스마 있게 생겼다. 처음 보는데 낯설지 않고 친근감이 들더라. 정말 좋았다. 너무 행복했다"고 사위사랑을 드러냈다.

손담비, 이규혁은 상견례 비하인드도 꺼내놨다. 두 사람이 코로나에 걸리는 바람에 결혼 당사자들인 본인들은 없이 양가 부모님들끼리만 진행한 것. 손담비는 "민망하고 당황스러웠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자가키트로 검사를 했는데 양성이더라. 취소할 수 없는 상황이라 부모님들끼리 식사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상견례가 어땠냐는 물음에 어머니는 "난 참 이상한 여자다. 어떻게 낯을 안 가릴까. 만났던 사람인 것 같더라"고 답했다. 이어 "시댁에서 담비 칭찬을 많이 하더라. 상견례는 화기애애하게 잘 끝났다"고 전했다.

손담비는 양가 어머니의 이름이 같은, 양가의 특별한 인연도 밝혔다. 손담비는 "청첩장을 뽑았는데 성함이 똑같아서 오타인 줄 알더라"고 전했다.

손담비 어머니는 6살 연하와 연애 중이라고 한다. 손담비, 이규혁은 어머니의 연애를 응원했다. 어머니는 "돈은 없지만 능력이 있다"며 "내가 지금 75세인데 남자친구 있는 거 괜찮지 않냐"면서 웃었다.

어머니는 이규혁을 위해 비싼 시계를 사줬다. 손담비는 "난 처음에 화가 났다. 엄마 마음은 아는데, 엄마가 10년 동안 모은 전 재산으로 오빠 시계를 샀다는 게 뭉클했다"며 어머니를 향한 애틋한 마음을 표현했다. 어머니는 "놔두면 내가 쓸까봐 손담비 이름으로 통장을 해놨었다. 내가 규혁이 자네에게 뭘 해주겠나. 정말 다 주고 싶다. 내 마음이 그렇다. 아버지도 안 계신데 엄마로서 최선을 다해야하지 않나. 예쁘게 살아간다면 나는 더 바랄 게 없다"고 말해 뭉클함을 자아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