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엽./사진제공=JTBC
이승엽./사진제공=JTBC


이승엽이 야구 선수 시절을 회상했다.

30일 JTBC 예능 '최강야구'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장시원PD와 이승엽, 박용택, 정근우, 장원삼, 심수창, 유희관, 윤준호가 참석했다.

'최강야구'는 프로야구팀에 대적할만한 11번째 구단을 결성한다는 포부를 갖고 전국의 야구 강팀과 대결을 펼치는 야구 리얼리티 프로그램. '도시어부', '강철부대' 등을 흥행으로 이끈 장시원 PD가 JTBC 이적 후 처음으로 선보이는 예능이다.

장 PD 때문에 출연을 결심했다는 이승엽. 그는 "장시원 PD가 야구를 좋아하지 않았다면 나오지 않았을 거다. 워낙 야구를 좋아하고, 이해도가 높아서 같이 하게 된다면 시너지 효과가 있을거라 생각했다"고 밝혔다.

5년 만에 유니폼을 다시 입게 돼 영광스럽고 감사하다는 이승엽은 "야구 유니폼을 입고 단 한 번도 즐겁게 야구를 해본 적이 없다. 항상 힘든 마음으로, 이겨야겠다는 마음으로 임했다"며 "이 선수들과 힘을 합쳐서 좋은 팀보다는 강한 팀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