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이국주 경차 못 탄대"
"새 차, 동생 물려 주려고"
사진=유튜브 채널 '이국주'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이국주' 영상 캡처


개그우먼 이국주가 새로 산 자동차를 자랑했다.

이국주는 지난 2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이국주'를 통해 '(광고X) 내돈내산 FLEX 풀옵션 새차 언박싱! 쇼핑까지 돈XX?"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이국주는 "새 차 왔다. 새 차 왔다"라며 자신의 기분을 표현했다. 그는 자신의 자동차를 만지며 "질렀습니다. 질렀어요. 어제 왔다"라며 "차 키를 어디에다 뒀지? 아 차가 크니까 차 키를 어디에다 뒀는지 못 찾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어때?"라며 "누가 이국주 경차 못 탄대! 경차다. 내돈내산 광고 없었다. 풀옵션 넣어서 뽑은 내 차. 매달 돈이 빠져나간다"고 밝혔다.

이국주는 "처음 차 탔을 때 '전복사고' 나서 굉장히 힘들었다. 그 뒤로는 차를 살 때마다 바퀴에 술을 붓는다. 근데 막걸리를 많이 붓는데 난 막걸리를 부으면 무거운 느낌이다. 나도 충분히 무거운데. 그래서 난 소주를 붓는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앞바퀴 같은 경우 내가 많이 쏠리게 하는 부분이다"라며 소주를 콸콸 부었다. 이어 "지금 여기 보면 테이핑 아예 안 뜯었다. 안에도 비닐이 있어서. 내가 또 이런 비닐을 보면 안 뜯는 스타일은 아녀서 다 뜯으려고 한다"라며 새 차 비닐 뜯기에 나섰다.

새 차와 함께 도로 주행에 나선 이국주. 그는 "터보로 해서 그런가. 터보 아니면 아마 이렇게 안 나갈 거다"라며 "때려 박았다. 여기다가 풀옵션으로. 왜냐면 이 차를 잘 타다가 동생한테 물려주고 싶어서 산 거다. 동생의 의견도 물어봤다. 동생은 다른 차를 타고 싶어 했지만, 내가 이 차를 고른 것"이라고 언급했다.

다음날 이국주는 "애완견 미용을 맡기고, 아침부터 마트에 가고 있다. 차량에 필요한 거랑 꾸밀 것을 살 예정"이라고 전했다. 욕심을 이기지 못하고 차량용품을 한가득 사버린 이국주.

그는 "5번 정도는 살 필요 없다고 사서 이 정도가 됐다. 가격은 10만 3250원 샀다"며 웃음 지었다. 이국주는 다양한 차량용품을 꺼내며 소개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