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년비행2' 마약 운반하는 청소년들 이야기
원지안 "자신보다 친구들 위한 선택하게 돼"
한세진 "또래들과 촬영, 애드리브 자연스럽게 나와"
윤찬영 "대학생활에 푹 빠져…캠퍼스 로맨스 하고파"
'소년비행2' 원지안, 윤찬영, 윤현수, 한세진, 양서현. / 사진제공=OTT seezn
'소년비행2' 원지안, 윤찬영, 윤현수, 한세진, 양서현. / 사진제공=OTT seezn


물러날 곳 없는 다섯 청춘의 위험한 작당 모의가 다시 시작된다. 마약을 운반, 재배하는 10대들이라는 심각한 주제를 익살과 풍자를 섞어 무겁치만은 않게 풀어낸 '소년비행'이 시즌2로 돌아오는 것. 주인공 원지안, 윤찬영, 윤현수, 한세진, 양서현은 최근 한남동의 한 카페에서 텐아시아와 만나 드라마를 비롯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소년비행2'는 부모에게 마약 운반 수단으로 이용당하던 18세 소녀 경다정(원지안 분)이 쫓기듯 내려간 시골 구암에서 공윤탁(윤찬영 분), 공윤재(윤현수 분), 김국희(한세진 분), 홍애란(양서현 분)을 만나 대마밭을 발견하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10대 느와르 드라마. 원지안은 마약 운반 수단으로 자라난 18세 소녀 경다정 역을 맡았다. 윤찬영은 품행 단정한 장남 공윤탁을 연기했다. 윤현수가 연기한 공윤재는 공윤탁의 동생으로, 문제아다. 한세진은 공윤탁의 절친인 마당발 김국희로 분했다. 양서현은 단란주점에서 일하는 엄마를 둔 홍애란 역으로 출연했다.
'소년비행2' 윤찬영. / 사진제공=OTT seezn
'소년비행2' 윤찬영. / 사진제공=OTT seezn
'소년비행2' 원지안. / 사진제공=OTT seezn
'소년비행2' 원지안. / 사진제공=OTT seezn
마약을 소재로 한 드라마 출연에 부담은 없었느냐는 물음에 윤찬영은 "대마라는 것이 극 중에서도 생소하게 다가왔고 실제로도 한 번도 본 적 없었다. 실제로 이런 일이 가능할까 싶었는데, 마약 사건 관련 뉴스를 접해보면서 이런 일이 있을 수 있겠다 싶었다"고 말했다. 한세진은 "마약이라는 소재보다 각기 다른 열망, 목표를 이루고 싶은 캐릭터들의 모습이 매력적이었다"고 전했다.

시즌1에서는 '구암즈' 5명이 대마를 키워야하는 처지에 놓인 사연이 중점적으로 그려졌다. 공윤탁은 대마가 크는 텃밭을 가꿔야 장학금을 받을 수 있고, 경다정은 대마를 팔아 돈을 벌어 가학적인 엄마에게서 탈출하고 싶어 한다. 양서현은 엄마가 단란주점에서 일한다는 이유로 손가락질 받는 상황에서 벗어나기 위해, 공윤재는 가족에게만 목매는 징글징글한 형이 있는 집을 나가기 위해, 김국희는 다시금 가족이 생길 수 있는 기회를 놓치지 않기 위해, 대마를 키우려고 한다. 시즌2는 주요 공간적 배경이 구암에서 서울로 바뀐다. 저마다의 이유로 대마 재배라는 범죄를 저지르게 된 이들 5명이 시즌2에서는 어떤 변화를 맞을까.
'소년비행2' 윤현수. / 사진제공=OTT seezn
'소년비행2' 윤현수. / 사진제공=OTT seezn
'소년비행2' 한세진. / 사진제공=OTT seezn
'소년비행2' 한세진. / 사진제공=OTT seezn
'소년비행2' 양서현. / 사진제공=OTT seezn
'소년비행2' 양서현. / 사진제공=OTT seezn
윤현수는 "윤재는 일련의 사건으로 형의 진심을 알게 되면서 의지를 하게 된다. 시즌1과 많이 바뀐다. 형에게도 아버지에게도 마음을 열고 내면적으로도 성장한다"고 말했다. 윤찬영은 "윤탁이는 자기 때문에 엄마가 돌아가셨다는 미안함 때문에 다른 사람들을 더욱 보살피고 신경 쓰는 인물이다. 하지만 시즌2에서는 자신의 그런 보살핌이 다른 이들에겐 집착으로 느껴졌을 수 있겠다는 걸 알게 된다"고 귀띔했다.

원지안은 "시즌1에서 다정은 자신의 생존을 위한 행동이 많다. 시즌2에서는 친구들을 위한 선택을 많이 한다. 시간이 흐른 만큼 친구들과 관계도 깊어진다"고 전했다. 양서현은 "시즌2에서 애란은 친구들의 조력자가 된다. 시야도 넓어진다"고 예고했다. 한세진은 "국희는 어린 아이 같은 순수함과 가족, 친구들에 대한 애착이 큰 친구다. 그런데 시즌2에서는 눈치도 생기고, 자기 욕심을 위해 이기적인 선택을 하기도 한다"며 "국희가 시즌1에선 어린 아이였다면, 시즌2에서는 사춘기 소년 느낌"이라고 설명했다.
사진=seezn '소년비행2' 예고편 캡처
사진=seezn '소년비행2' 예고편 캡처
5명 배우들은 모두 또래인 만큼 촬영 현장에서 '현실 절친 케미'가 자연스럽게 나온다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자랑했다. 호흡도 척척 맞고 현장은 활력이 넘친단다. 윤찬영은 "또래 배우들과 함께 연기하면서는 또 다른 배울 점이 있다. 서로 합을 맞춰나간 극 중 구암즈처럼 우리도 함께 성장할 수 있었고 추억도 많이 생겼다"고 말했다. 한세진은 "계곡에서 노는 장면처럼 '청춘' 느낌이 담긴 신을 찍을 때 애드리브도 자연스럽게 많이 나오고 재밌었다"고 전했다. 양서현은 "찬영이는 아재개그를 해놓고 자기는 안 웃는다. 지안이는 가장 지치고 피곤한 순간에 촬영장 분위기를 쭉 올려준다. 세진 오빠는 분위기 메이커"라고 밝혔다.

시즌2의 관전 포인트에 대해서 윤찬영은 "흩어졌던 이들이 어느 순간 누군가를 위해 모인다"며 "'윤재와 국희를 구하라'가 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윤현수는 "시즌2에서는 친구들이 저를 구하러 서울로 간다. 제가 사건의 중심에 있다"고 말했다.
'소년비행' 비하인드 스틸 / 사진제공=OTT seezn
'소년비행' 비하인드 스틸 / 사진제공=OTT seezn
떠오르는 신예로 꼽히는 '소년비행2' 주역들. 아역 출신 윤찬영은 최근 넷플릭스 '지금 우리 학교는'을 통해 전 세계 팬들에게 관심을 받고 있다. 원지안 역시 넷플릭스 'D.P.'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으며, KBS2 새 드라마 '당신의 소원을 말하면'에 캐스팅됐다. '소년비행2'의 주역들은 앞으로 다양한 작품과 배역에 도전하고 싶다는 의욕을 드러냈다.

윤찬영은 "어렸을 때부터 어두운 역할들을 주로 해와서인지 성격도 더 차분해졌다. 그런데 최근 대학생활 등 여러 경험을 하면서 제 안에 다양한 모습을 보게 됐다. 앞으로는 강하고 많은 양의 에너지를 표출할 수 있는 역할을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요즘 대면으로 바뀐 학교생활을 하는데 너무 재밌다. 캠퍼스 로맨스 장르에도 도전하고 싶다"며 웃었다. 원지안은 "소소하고 밝은 작품도 해보고 싶다"고 바랐다. 양서현은 "빌런 역할을 많이 했는데 다음에는 좀 더 선하고 실제 나와 비슷한 캐릭터도 하고 싶다"고 전했다.

'소년비행2'는 31일 OTT플랫폼 seezn에서 단독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