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년비행2' 윤현수. / 사진제공=OTT seezn
'소년비행2' 윤현수. / 사진제공=OTT seezn


OTT seezn '소년비행2' 윤현수가 '잘생겼다'는 시청자 반응에 기뻐했다.

'소년비행2'의 주인공 원지안, 윤찬영, 윤현수, 한세진, 양서현은 최근 한남동의 한 카페에서 텐아시아와 만나 드라마를 비롯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소년비행2'는 부모에게 마약 운반 수단으로 이용당하던 18세 소녀 경다정이 쫓기듯 내려간 시골 구암에서 공윤탁, 공윤재, 김국희, 홍애란을 만나 대마밭을 발견하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10대 느와르 드라마.

원지안은 마약 운반 수단으로 자라난 18세 소녀 경다정 역을 맡았다. 윤찬영은 품행 단정한 장남 공윤탁을 연기했다. 윤현수가 연기한 공윤재는 공윤탁의 동생으로, 문제아다. 한세진은 공윤탁의 절친인 마당발 김국희로 분했다. 양서현은 단란주점에서 일하는 엄마를 둔 홍애란 역으로 출연했다.

윤현수는 지난 시즌을 시청한 소감에 대해 "노력한 만큼 작품에 잘 드러난 것 같다. 저도 제 모습을 재밌게 봤다"고 밝혔다. 기억에 나는 반응으로는 "신사역을 지나다가 제 광고판 보고 '와!' 했다. 그리고 저는 댓글 잘 안 보는데 '공씨 형제'가 너무 잘생겨서 좋았다는 댓글이 눈에 띄었다"며 웃었다.

윤현수는 시즌2 캐릭터 변화에 대해 "윤재는 일련의 사건으로 형의 진심을 알게 되면서 의지를 하게 된다. 시즌1과 많이 바뀐다. 형에게도 아버지에게도 마음을 열고 내면적으로도 성장한다"고 말했다. 또한 "시즌2에서는 친구들이 저를 구하러 서울로 간다. 제가 사건의 중심에 있다"고 밝혔다.

앞으로 하고 싶은 역할에 대해 "악한 역할을 해보고 싶다. 제가 살면서 화를 별로 내본 적이 없어서 '소년비행'이나 '킬힐'에서 짜증내고 화내는 연기가 좀 힘들었다. 하지만 해본 김에 더 악한 역할을 도전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소년비행2'는 31일 OTT플랫폼 seezn에서 단독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