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윤찬영 / 사진제공=OTT seezn
배우 윤찬영 / 사진제공=OTT seezn


OTT seezn '소년비행2' 윤찬영이 대학생활의 재미를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소년비행2'의 주인공 원지안, 윤찬영, 윤현수, 한세진, 양서현은 최근 한남동의 한 카페에서 텐아시아와 만나 드라마를 비롯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소년비행2'는 부모에게 마약 운반 수단으로 이용당하던 18세 소녀 경다정이 쫓기듯 내려간 시골 구암에서 공윤탁, 공윤재, 김국희, 홍애란을 만나 대마밭을 발견하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10대 느와르 드라마.

원지안은 마약 운반 수단으로 자라난 18세 소녀 경다정 역을 맡았다. 윤찬영은 품행 단정한 장남 공윤탁을 연기했다. 윤현수가 연기한 공윤재는 공윤탁의 동생으로, 문제아다. 한세진은 공윤탁의 절친인 마당발 김국희로 분했다. 양서현은 단란주점에서 일하는 엄마를 둔 홍애란 역으로 출연했다.

윤찬영은 지난 시즌에 대해 "캐릭터들의 특징, 캐릭터간 접점이 흥미롭게 표현됐다. 내용도 흥미진진하고 급박하게 흘러가서 재밌게 봤다"고 말했다. 기억나는 시청 반응에 대해 "혼자서 분식집 가서 밥을 먹는데 '소년비행' 너무 잘 봤다고 말씀해주시더라. 한번은 택시를 타고 학교에 간 적 있는데, '소년비행' 광고가 붙어있더라. 제 사진이 붙어있는 택시를 타고 학교를 가니 어색하기도 하고 신기했다"며 웃었다.

마약이라는 소재에 대해 윤찬영은 "대마라는 것이 극 중에서도 생소하게 다가왔고 실제로도 한 번도 본 적 없었다. 실제로 이런 일이 가능할까 싶었는데, 마약 사건 관련 뉴스를 접해보면서 이런 일이 있을 수 있겠다 싶었다"고 말했다.

시즌1과 캐릭터가 어떻게 달라지냐는 물음에 "윤탁이는 자기 때문에 엄마가 돌아가셨다는 미안함 때문에 다른 사람들을 더욱 보살피고 신경 쓴다. 시즌2에서는 윤탁이 자신의 그런 보살핌이 다른 이들에겐 집착으로 느껴졌을 수 있겠다는 걸 알게 된다"고 답했다.

극 중 다정과 러브라인은 어떻게 되냐고 묻자 "무언가에 같이 몰두하고 집중하다보니 시즌1보다는 조금 더 깊어진다. 하지만 원하시는 만큼은 아니다"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사랑까진 아니라도 서로를 생각하는 마음이 있다"고 설명했다.

아역 출신 윤찬영은 최근 넷플릭스 '지금 우리 학교는'을 통해 전 세계 팬들에게 관심을 받고 있다. 한양대 연극영화학과 재학 중인 윤찬영은 "어렸을 때부터 어두운 역할들을 주로 해와서인지 성격도 더 차분해졌다. 그런데 최근 대학생활 등 여러 경험을 하면서 제 안에 다양한 모습을 보게 됐다. 앞으로는 강하고 많은 양의 에너지를 표출해낼 수 있는 역할을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요즘 대면으로 바뀐 학교생활을 하는데 너무 재밌다. 캠퍼스 로맨스 장르에도 도전하고 싶다"며 웃었다.

'소년비행2'는 31일 OTT플랫폼 seezn에서 단독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