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패키지여행 도중 '1박 2일' 멤버들의 비명이 울려 퍼진 이유에 관심이 집중된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KBS2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은 '하나 빼기 투어' 특집 마지막 이야기로 꾸며진다.

이날 상상을 초월하는 비주얼을 가진 강원도 명물이 출몰, 다섯 남자를 기절초풍하게 한다. 피도 눈물도 없는 낙오 퍼레이드 끝에 한데 모인 멤버들은 제작진의 끝나지 않은 무시무시한 미션에 또다시 충격에 휩싸인다.

겨우 한숨을 돌린 이들 앞에 쇼킹한 비주얼의 강원도 명물이 등장하자, 모두가 비명을 지르며 현장을 떠들썩하게 만든다. 문세윤은 무려 22kg의 무게를 자랑하는 '이것'의 초대형 사이즈에 "얘는 말도 할 거 같은데?"라며 경악을 금치 못한다.

곧이어 강력한 파워를 소유한 '이것'과의 대결이 예고되자, 딘딘은 "힘이 나보다 세!"라며 말을 잇지 못한다. 다섯 남자는 봐도 봐도 적응이 되지 않는 섬뜩한 비주얼은 물론, 정체불명의 개구리 소리까지 내는 괴생명체 때문에 제대로 패닉에 빠진다고. 멤버들은 '이것'과 힘을 겨루기는커녕 가까이 다가가지도 못한 채 진땀을 흘렸다는 후문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