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에선 착하고 가정적인 이미지의 남편
"집에 와서는 머리를 집중해 때렸다” 충격 고백
십수년째 수천만원 양육비 ‘꿀꺽’
사진제공 = ENA채널, 채널A '애로부부'
사진제공 = ENA채널, 채널A '애로부부'


ENA채널, 채널A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의 사연자 아내가 이혼 후 양육비를 외면하며 미꾸라지처럼 도망다니는 공채 개그맨 출신 전남편을 ‘공개 수배’한다.

28일 방송될 ‘애로부부’에서는 사연자 아내가 전화 연결을 통해 “남편은 연예인 ‘배드 파더’라고 할 수 있다”며 “TV에 나와선 착하고 가정적인 이미지였지만, 집에서 저는 하루가 멀다 하고 맞았다”고 충격적인 고백을 이어간다. 심지어 그는 “몸을 때리면 멍이 보이고 신고할 수도 있다”며 아내의 머리를 집중해서 때리는 악랄함을 보였다.

남편의 공채 개그맨 데뷔 전 결혼해 가진 아이 때문에 참고 살던 아내는 결국 남편이 불륜까지 저지르자 그와 이혼했다. 그러나 아내는 “전남편은 십수년째 수천만원에 달하는 양육비를 나몰라라 하며 ‘배드 파더’로 살고 있다”며 “한때 국민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사람들에게 웃음을 줬던 그를 ‘공개 수배’한다”고 말해 파문을 예고했다.

MC들과의 전화 연결에서 감정이 북받친 듯 오열한 아내는 “이제 중학생이 된 아이가 단 한 번도 아빠를 찾지 않는다”며 “아빠가 너무 미운 나머지, 내가 보란 듯이 잘 커서 복수해 주겠다고 한다”고 흐느껴 모두를 숙연하게 했다.

공채 개그맨 출신 남편의 충격적인 이중성을 폭로하는 ‘애로드라마-배드 파더를 공개수배합니다’는 28일 토요일 밤 11시 공개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