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별똥별'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별똥별' 방송화면 캡처


김영대가 최지우와 불륜설이 불거진 가운데, 안티 팬의 공격으로 실신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별똥별'에서는 공태성(김영대 분)이 안티팬들의 공격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강민규(이한익 분)가 제보한 공태성, 은시우(최지우 분)의 포옹 사진이 곧바로 기사화 됐다. 이에 공태성의 열애설로 화제를 모았다. 하지만 은시우의 뒷모습만 찍혔기에 공태성의 열애설 주인공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다. 오한별(이성경 분)은 은시우 본인과 스타포스엔터 이사 최지훈(하도권 분)과 협의 끝에 공식 입장을 정리했다. 공태성의 열애설을 전면 부인하며 해프닝으로 일단락시켰다.
/사진=tvN '별똥별'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별똥별' 방송화면 캡처
해프닝으로 끝났지만, 공태성의 마음고생은 시작에 불과했다. 공태성에게 특별한 존재가 되기 위해 일부터 짠 음식을 먹였던 가사도우미 권명희(소희정 분). 권명희의 계획대로 공태성은 짠 음식에 대한 트라우마가 생겨 괴로워했다. 강민규는 불안정한 공태성의 상태를 촬영장에서 몰래 지켜보며 웃음 지었다. 반면 공태성은 자신을 지켜주려 애쓰는 소속사 식구들과 오한별의 진심 어린 응원 속에 마음을 다잡았다.

그런가 하면 공태성의 안티팬 권명희는 오한별에게도 집착했다. 오한별은 자신에게 일부러 SNS 게시물을 보내며 도발하는 권명희를 찾아가 담판을 지었다. 권명희는 "어차피 금방 헤어질 것이다. 공태성이 질려 할 것"이라고 비아냥댔다. 이를 들은 오한별은 아무렇지 않은 척했지만 마음이 싱숭생숭해졌다. 의기소침해하는 오한별을 위해 공태성은 로맨틱한 캠핑 데이트를 준비했다.

모닥불 앞에서 속 이야기를 하던 오한별은 공태성에게 권명희와의 일을 털어놓으며 자신의 불안감을 솔직히 꺼내 놨다. 이를 들은 공태성은 오한별과 처음 만났던 순간을 회상하며 "처음부터 너뿐이었다"는 믿음을 줬다. 그렇게 두 사람은 더욱 끈끈한 교감과 신뢰를 나눴다.
/사진=tvN '별똥별'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별똥별' 방송화면 캡처
그러던 어느 날 공태성에게 익명의 문자 메시지가 도착했다. 안티 카페 '갈수록 태성' 그리고 스타포스 사원증을 인증하고 카페에서 활동하는 안티의 존재를 알리는 메시지였다. 더욱이 "네 곁에 널 증오하는 사람이 있다는 걸 알아 둬. 주의! 착한 얼굴에 속지 말 것"이라는 메시지를 받은 공태성은 충격에 휩싸였다.

이후 매니저 강유성(윤종훈 분)에게 이를 상담하러 스타포스에 방문한 공태성은 사원증을 찬 직원만 눈에 보여도 불안감을 드러냈다. 이를 본 오한별과 강유성은 대책 마련을 꾀했다. 오한별은 사원증을 인증한 안티팬에게 의문을 품으며 "지금 다니는 사람이 아닐 수도 있다"는 추측을 했다. 강유성은 몇 가지 단서들을 근거로 공태성의 전 매니저 강민규의 소행을 의심하고 그를 찾아갔다. 그 사이 강민규는 공태성과 관련된 새로운 제보 메일을 뿌렸다.

결국 대형 스캔들이 터졌다. 포옹 사진 속 여자가 은시우라는 사실이 밝혀지며 공태성, 은시우의 불륜설이 불거진 것. 때마침 공태성은 강유성을 불신하게 만드는 익명 메시지를 받고 혼란스러워하던 상황이었다. 이어 자기 집 앞에서 장사진을 이룬 취재진과 맞닥뜨린 공태성은 그 자리에서 실신했다. 이때 공태성은 정신을 잃어가는 가운데서도 자신을 향해 달려오는 오한별을 알아차리고 "다행이다. 오한별 너는 아닌 것 같아서"라고 생각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