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net '티엠아이 뉴스쇼' 방송 화면.
사진=Mnet '티엠아이 뉴스쇼' 방송 화면.


최근 열애설에 휩싸인 블랙핑크 제니가 3억원에 달하는 슈퍼카를 소유 있다고 밝혀졌다.

지난 25일 방송된 Mnet '티엠아이 뉴스 쇼(TMI NEWS SHOW)'에서 고가의 차를 타고 다니는 일명 '영앤리치' 스타들이 공개됐다.

이날 제니는 9위에 이름 올렸다. 제니는 명가 P사의 간판 모델을 소유하고 있다고. 레드 시트가 깔린 매력적인 슈퍼카로, 가격은 약 2억 9000만 원으로 알려졌다.

2PM 준호는 2위였다. 그의 유일한 취미는 '나 홀로 즐기는 드라이브'라고. 2PM 컴백 당시 선공개된 트레일러 영상에서도 준호는 섹시미를 풍기며 세차하는 모습으로 화제를 모으기도 했는데 해당 차량이 준호의 소유차였던 것. 2019년 국제 자동차 페스티벌에서 쟁쟁한 슈퍼카들을 제치고 가장 아름다운 차로 뽑힌 영국의 고성능 스포츠카였다. 영화 '분노의 질주'에도 나와 유명하다. 금액은 3억5000만 원이다.

또한 준호는 이탈리아 대표 슈퍼카인 3억 2000만 원대의 L사의 G모델도 소유 중이라는 목격담도 나왔고, 한 예능프로그램을 통해 공개된 H사의 G 브랜드까지 총 3대의 가격을 합치면 약 7억2000만 원이다.
사진=Mnet '티엠아이 뉴스쇼' 방송 화면.
사진=Mnet '티엠아이 뉴스쇼' 방송 화면.
1위는 손흥민이었다. 영국의 한 매체에서는 손흥민이 매우 희귀한 자동차를 포함해 총 150만 파운드(한화 약 24억 원) 규모의 자동차 컬렉션을 소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실제 그가 소유한 차는 18억 원 대의 F사의 L모델, 3억3000만 원을 호가하는 B 사의 C모델 등으로 알려졌다.

7위에 이름 올린 전소미가 타고 다니는 4억 1700만 원짜리 M사의 G모델은 원빈, 강호동, 이정재가 모는 차량이라고. 소녀시대 효연은 2억2500만 원 차량과 1억 원 상당의 SUV, M사의 C모델까지 소유하고 있어 8위에 올랐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