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채널S '진격의 할매' 방송 화면.
사진=채널S '진격의 할매' 방송 화면.


방송인 함소원이 유산 사실을 고백하며 눈물 흘렸다. 방송 조작 논란에 대해서는 “대처가 미숙했다”라는 말 뿐이었다. 이후 불거진 여론 조작 의혹과 불법 시술, 함진마마의 욱일기와 한국 마라탕 비하 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지난 24일 방송된 채널S 예능 '진격의 할매'에는 함소원이 시어머니 함진마마와 함께 출연해 김영옥, 나문희, 박정수에게 고민 상담을 요청했다.

이날 함소원은 "1년 동안 방송을 쉬었다. 가족과 진짜 많은 시간을 보냈다"며 "나에 대한 안 좋은 논란들 때문에 결국 방송을 그만두게 됐다"고 근황을 밝혔다.

앞서 함소원은 TV조선 예능 ‘아내의 맛’에서 시모의 별장이 에어비앤비에 나온 숙소라는 것과 남편 진화와의 불화설 중 함진마마가 막냇동생과 통화한 것이 함소원 목소리라는 등 각종 의혹이 불거지며 방송 조작 논란에 휩싸여 방송에서 하차한 바 있다.

함소원은 “그때 나의 대처가 미숙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1년이란 시간 동안 반성을 많이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함소원은 "더 많이 성숙해지라고 그런 건지 그 시간에 더 슬픈 일을 겪었다. 작년에 아이를 잃는 슬픔을 겪었다. 둘째를 갖고 싶어서 남편과 시험관 시술도 많이 했는데 하필 정신없을 때 그 큰 행운을 모르고 놓쳐버렸다"며 12주를 못 버티고 둘째를 유산했다고 밝혔다.

42세에 첫째 딸 혜정이를 갖게 됐다는 함소원은 “혜정이를 낳고 나니 44살이었다. 병원에서 빨리 가지려면 시험관을 하라고 하더라. 그래서 시험관을 했는데 1년 내내 성공을 못 했다. 이미 나이가 40대 중반이니 임신이 안 되나 보다 했다. 근데 정신없던 상황에서 쉬고 있었는데 아이가 들어선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진=채널S '진격의 할매' 방송 화면.
사진=채널S '진격의 할매' 방송 화면.
함소원은 자연 임신된 걸 뒤늦게 알았다고. 그는 "당시 논란이 많아서 그랬는지 정신없어서 그냥 지나갔다. 나 자신이 굉장히 예민해지더라. 뒤늦게 알고 보니 호르몬 때문에 그랬던 거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이도 있으니 임신 초기에 스트레스 조심하라고 했는데 내가 안 보려고 해도 휴대폰을 켜면 내 기사가 있으니 지나칠 수 없었다. 그때는 글자 하나하나에 다 예민했다"며 논란으로 인해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고 이야기했다.

함진마마는 "인터넷에 논란이 많았다. '이혼했네', '다 가짜네' 악성 루머가 많아서 함소원이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 사람들이 없는 일을 마치 있는 것처럼 말하고 다녔다. 내가 시장에만 가도 쫓아와서 물어봤다"고 토로했다.

함소원은 "아이가 갑자기 없어졌다는 이야기가 믿어지지 않았다. 혜정이도 처음에는 어려움이 많이 있다가 태어났다. 그래서 둘째도 버텨줄 줄 알았다"며 "병원에서 희망적이지 않은 이야기를 했다. 포기하고 수술하자더라. 믿어지지 않았다. 그때부터는 기억이 안 난다. 난 수술하기 싫었다. 아이가 다시 살아날 것 같아서 계속 미루다 어쩔 수 없이 했다. 내게 작년은 정말 힘든 한 해였다"고 눈물을 흘렸다.

함소원의 둘째 유산 후 남편 진화는 임신 이야기를 꺼내지도 못하게 한다고, 이에 스튜디오에 등장한 진화는 "아내의 건강 문제가 가장 중요하다. 한 번 유산했기 때문에 몸이 완전히 회복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내가 받는 스트레스가 너무 많다. 아내에 대해 별로 좋지 않은 이야기를 꺼내는 사람도 많다. 난 아내를 보호해주고 싶은데 아내가 임신하고 몸이 망가지면 어떻게 보호해줘야 할지 모르겠다"며 "아내가 요즘에도 혼자 화장실에서 운다. 그러면 나도 기분이 안 좋다"고 덧붙였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