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요즘것들'의 관찰일기
'요즘것들이 수상해'
이경규, 홍진영, 정세운 3MC 뭉쳤다
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또라이라 불리던 이들이 나중엔 '똘끼'라는 말로 불렸고, 지금은 MZ세대가 됐다."

'예능 대부' 이경규가 '요즘 것들'을 파헤치는 데 발 벗고 나선다.

25일 KBS 2TV 새 예능프로그램 ‘요즘것들이 수상해’(연출 김재옥)의 제작발표회가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조민지 PD를 비롯해 이경규, 홍진경, 정세운 등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요즘것들이 수상해’는 밀리니얼 ‘M세대’와 2000년대 초 출생한 ‘Z세대’를 아우르는 MZ세대, 일명 ‘요즘 것들’의 라이프스타일을 예능 대부 이경규, ‘찐천재’ 홍진경 그리고 ‘싱어송라이돌’ 정세운이 전격 해부해 줄 프로그램.

이날 조민지 PD는 출연진 섭외 배경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제작진의 섭외 능력이라기보다 프로그램을 초이스하는 MC들의 안목 덕분에 가능한 조합이라고 생각한다”며 “좋은 기획이란 것을 알아봐 주신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기획 의도에 대해 “MZ세대가 우리 사회의 대명사가 됐다”며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인구의 약 33%가 MZ세대”라며 이들의 이야기를 어떻게 다룰 수 있을지 고민했다고 밝혔다.

조민지 PD는 “MZ세대, MZ세대 하지만 정작 그들의 실체를 보고 판단할 기회가 있었는가 싶었다”라며 “이들의 진솔한 고민과 생각들을 배워보는 시간을 가져볼 수 있을 것 같았다. 오해의 시간을 이해의 시간으로 바꿨으면 하는 메시지를 전한다”고 설명했다.

제목의 의미 역시 ‘이해’에 중점을 뒀다고. 조민지 PD는 “제일 중요한 포인트가 제목인데, ‘요즘 것들’이란 키워드는 MZ세대를 다루다 보니 정해져 있었다”라며 “‘수상해’는 오해를 이해의 시간으로 가져가는 것에 가장 적합한 서술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이경규는 출연 계기에 대해 자기 생각과 일맥상통하는 기획 의도를 짚었다. 그는 “여자분들 중에서 35세~40세 세대들만 모아서 토크쇼를 하는 걸 기획하고 있었던 중이었다”라며 “내가 생각했던 그것과 비슷하다고 말씀드리고 흔쾌히 출연을 결정했다”고 했다.

더불어 “우리들 세대는 나라에서 시키는 대로 살았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지금은 나라에서 관리하지 않는다. 각자 알아서 살아나간다”라며 “그러다 보니 결혼도 잘 하지 않는다. 과거에는 집에서 무조건 결혼하라고 했었다. 그런 시대이기 때문에 파헤쳐볼 만 하다고 생각했다"고 출연 계기를 덧붙였다.

다양한 세대에게 사랑받는 예능인인 이경규는 자신을 ‘USA’ 스타일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나는 나이와 출신을 안 물어본다”며 "정세운 씨에 대해서도 몇 살인지 물어보지 않았다. 내가 대선배처럼 보이면 주눅이 들까 봐서다. 나한테 반말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경규가 생각하는 MZ세대는 어떤 모습일까. 그는 “식당 가면 음식이 나오지 않냐. MZ세대는 사진부터 찍더라”라며 “왜 찍냐고 물어보니 ‘이 시간이 또 올지 모르기 때문’이라더라”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런 생각들이 MZ세대가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홍진경은 출연 계기에 대해 딸을 이해하고 싶은 마음과 더불어 함께 출연하는 출연진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즘 MZ세대가 특별히 돋보이는 시대고, 그들의 생활 방식, 말, 문화들이 그 어느 때보다 돌출돼서 특별하다”며 궁금증을 드러냈다.

이어 “제가 너무나 존경하는 이경규 선배가 하신다는 얘기를 듣고 제 일생일대의 영광으로 생각해서 너무 하고 싶었다”며 “세운 씨도 너무 아끼는 후배다. 여러모로 안 할 이유가 없었다. 오히려 제가 하고 싶다고 바짓가랑이를 잡고 부탁하고 싶은 심정이었다”고 진심을 전했다.

홍진경이 생각하는 MZ 세대는 ‘요즘 사람’이라고. 그는 “저는 X세대인데, 당시 ‘요즘 애들’이라고 그렇게 불렸다. 좀 있으니까 밀레니엄세대가 ‘요즘 애들’이 됐다”며 “MZ세대가 무엇이냐 묻는다면, 가장 최근의 사람들이라고 대답하고 싶다”고 했다.

그는 MZ세대 자녀를 둔 부모에게 해당 프로그램을 추천하고 싶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자녀들과의 소통이 도저히 힘들다는 이들에게 MZ세대를 알아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MZ세대 당사자인 정세운은 제작진과 이경규, 홍진경의 이름을 듣는 순간 출연에 대한 확신이 들었다고 밝혔다. 그는 “프로그램이 너무 괜찮고, 혼을 쏟아서 참여해도 괜찮은 프로그램이라고 느꼈다”며 “제작진과의 미팅 때 그들의 눈에 프로그램에 대한 확신이 느껴졌다. 내가 믿고 따라가도 행복할 것 같다는 확신이 들었다”고 전했다.

지상파 첫 MC 데뷔한 그는 이경규, 홍진경과의 만남에 대한 설렘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너무 흥미롭고 재미있을 것 같다”며 “MZ세대 사이에서도 워낙 유명하신 분들이고, 시대를 보는 눈과 생각이 깨어있는 ‘수상한’ 분들로 유명하기 때문에 방송 같이하면서 어떤 생각이 들지, 어떤 일들이 생겨날지 너무 궁금해지고 설렜던 것 같다”고 말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