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대스리가'(사진=방송 화면 캡처)
'군대스리가'(사진=방송 화면 캡처)


'전설이 떴다-군대스리가' 이을용이 근황을 전했다.

23일 첫 방송된 tvN 새 예능프로그램 '전설이 떴다-군대스리가'에서는 레전드 국대들의 귀환이 그려졌다.

이날 먼저 자리한 이천수는 이을용을 소개하며 "거칠다. 마음은 안 그런데 스타일이나 표정이 타이트하다"며 "제가 항상 누가 제 얼굴을 비교했을 때 깔고 갔던 분들 1, 2, 3위 안에 든다"라고 농담을 던졌다.


이후 이을용이 등장했고 조세호는 "호칭을 어떻게 하면 좋으냐. 어떻게 지내고 계시냐?"라고 근황을 물었다. 이에 이을용은 "집에서 쉬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레전드들을 소환해 경쟁하는 프로그램이라고 조세호가 프로그램 의도를 설명하자 이을용은 "경기를 한다고요? 은퇴하고 나서 축구를 한 번도 안 해봤다"라고 놀랐다.


이에 이천수는 "아들이 그렇게 축구를 잘하는데 안 가르쳐주냐"며 U-23 국가대표로 활약중인 아들 이태석을 언급했고 이을용은 "답답하면 말로 가르친다"고 덧붙였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