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여자의 광기 어린 싸움'
KBS2 새 일일극 '황금가면'
차예련, 선배들과 호흡은?
나영희, 차예련, 이휘향./사진제공=KBS
나영희, 차예련, 이휘향./사진제공=KBS


차예련이 나영희, 이휘향 등 대선배들과의 호흡에 대해 언급했다.

23일 KBS 2TV 새 일일드라마 ‘황금가면’(극본 김민주 / 연출 어수선)의 제작발표회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어수선 감독을 비롯해 배우 차예련, 이현진, 나영희, 이휘향, 이중문, 연민지 등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황금가면’은 그릇된 욕망과 탐욕이 빚어낸 비극으로, 세 여자의 광기 어린 싸움 속에서 삶의 해답을 찾아가는 이야기. 거대한 부와 권력을 앞세워 자기 행복을 위해서라면 다른 사람의 소중한 행복도, 하나뿐인 목숨도, 순수했던 사랑도 가차 없이 빼앗는 사람들이 등장한다.

이날 차예련은 현장의 선배 배우들에 대해 "가만히 계시는 존재감만으로 카리스마 있고, 너무 멋있으시다. 모두 다른 쪽의 모습으로 멋있으시다"라고 언급했다.

그는 "나영희 선배님과는 두 작품째 하고 있는데 그때도 호흡이 길었다"라며 "옆에서는 편하게 친구처럼 친한 언니처럼 개인적인 이야기도 많이 들어주시고, 촬영에 들어가면 눈빛이 180도 달라지셔서 요즘 굉장히 무섭다"고 전했다.

이어 "실제로는 하나도 안 무서우신데 촬영할 때는 저를 보는 눈빛이 변하신다"라며 "일단 저는 벌레 취급받고 있기 때문에... 아무튼 선생님들의 다 나름의 멋짐과 카리스마가 황금가면의 무게감을 잡아주시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